장애인에 유리장벽 여전한 '건강검진'…충청권서 65%만 검진

장애인에 유리장벽 여전한 '건강검진'…충청권서 65%만 검진

2018년 장애인 66% 비장애인보다 11%p 낮아
암검진·대장암 등 중증질환 검진율 50% 미만
"검진기관 장애인 의료 편의시설 없어"

  • 승인 2021-01-14 16:38
  • 수정 2021-01-15 10:24
  • 신문게재 2021-01-15 5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건강검진실
장애인 친화 건강검진 기관으로 인증받은 대전 한 종합병원에 대기실 모습.
대전에 일선 병원들이 장애인 건강검진에 필요한 의료편의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검진시설에 전동휠체어가 들어갈 수 없거나 사람 몸에 맞춰 조작할 수 없는 의료장비 등으로 비장애인 전용 의료서비스처럼 운영하는 실정이다.

14일 국립재활원에 따르면 일반 건강검진 대상 충청권 장애인 중 병원을 찾아 건강검진을 완료한 경우는 전체의 65% 남짓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최근 자료인 지난 2018년 기준 대전 건강검진 대상 장애인 3만 4000여명 중 2만2200명이 검진을 완료해 수검률은 66%이었다.

또 장애인 건강검진 수검률에서 세종이 67%, 충남 65%, 충북 66% 등으로 같은 시기 비장애인의 건강검진 수검률 77%보다 11%p 이상 낮았다.

위암과 대장암 등 건강에 치명적 악영향을 미치는 중증질환에서 장애인들의 건강검진 수검률은 더 떨어졌다.

충청권 4개 지자체에서 장애인 암검진 수검률은 46~47%, 위암검진 수검률 55~56%, 대장암 검진 수검률 31~37% 등으로 저조했다.

대전과 충남 장애인 일반건강검진의 종합판정 비율은 정상A와 정상B(경계)를 합한 정상 비율은 26%으로 매우 낮다.

김현기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사무처장은 "대부분 검진 의료기관에서 장애인을 받을 준비가 안 되어 있다"며 "국가가 제공하는 건강검진 의료서비스에서 불평등과 격차가 존재한다"고 말했다.

실제, 대전시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 공시에 따르면 대전에서 장애인들이 불편 없이 건강검진을 받도록 병원 설비와 운영이 갖춰진 곳은 대청병원이 유일하다.

치아진료센터는 원광대 대전치과병원,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는 대전성모병원, 장애인 재활의료시설은 각각 대전재활전문병원과 성세병원 뿐이다.

이들 병원을 제외한 많은 의료기관이 일어설 수 없는데 장애인에게 서서 엑스레이 촬영을 요구하고, 휠체어 공간 없는 탈의실, 눕거나 앉을 때 보호서 비스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

장애인 건강검진 환경 인증을 받은 대전의 한 병원 한 관계자는 "검진실에 문을 확대하고 문턱을 없앴으며 시각장애인을 위한 맹견보호실도 병원 내에 마련했다"라며 "건강검진을 마치는 데 비장애인보다 3배쯤 많은 시간과 인력이 소요되더라도 올해에는 더 많은 장애인 검진환자에게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3.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4.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5.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1. 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율 하락, 우려가 현실로"
  2.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3. 인천 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 건립 본격 추진
  4. 인천 중구, 차이나타운 차량 통행 임시 운영
  5. 공주시, 코로나19 3명 추가 확진…누적 78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