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국가대표 김인성 영입 불발

대전하나시티즌 국가대표 김인성 영입 불발

  • 승인 2021-01-15 18:04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clip20210115164233
울산 현대 소속 국가대표 김인성의 대전하나시티즌 영입이 불발됐다.(연합뉴스)
대전하나시티즌 이적이 임박했던 울산 김인성이 잔류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은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이진현을 시작으로 중앙수비수 김민덕, 강원FC 미드필더 이현식, 서울이랜드 공격수 원기종, 한국철도 안상민, 전남드레곤즈 최익진, 유스출신 강세혁을 영입했다. 전 포지션에 걸쳐 고른 영입으로 더블 스쿼드에 준하는 선수단을 꾸리는 것이 대전의 계획이었다.

김인성은 대전이 영입하려 했던 선수 중 가장 공을 들인 선수다. 현역 국가대표 선수로 2019시즌 K리그 34경기를 뛰며 9골 3도움으로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를 기록했고, 지난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에선 10경기에 출전, 2골을 터뜨리며 울산의 8년만의 우승에 힘을 보탰다.

대전은 김인성을 영입하기 위해 거액의 이적료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인성도 대전의 파격적인 제안에 마음을 정하고 대전행으로 마음을 굳히는 듯 했으나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대전 관계자는 "이적이 협상이 제법 진행된 것은 맞으나 계약 불발에 대한 구체적인 사유에 대해선 확인이 불가한 상황"이라며 "선수단 보강을 위한 영입은 작업은 활발히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대전은 안드레를 대체할 새로운 외국인 선수도 물색하고 있다. 해외 출장이 불가한 관계로 과거 K리그를 경험했거나 지난 시즌 K리그에서 활약했던 검증된 선수중에서 선발할 것으로 보인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3.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