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다문화] 코로나 시대의 행복

[논산다문화] 코로나 시대의 행복

  • 승인 2021-01-15 23:27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행복이란 ‘생활에서 기쁨과 만족감을 느껴 흐뭇한 상태’라고 말한다.

행복(happiness)의 본뜻은 행운(good fortune)이다. 행복(happiness)과 우연한사건(happening)의 어원인 ‘hap’은 ‘우연’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따라서 행복이라고 하는 말에는 외부에서 찾아오는 ‘행운’과 비슷한 울림이 있다.

엘리자베스 스튜어트 펠프스(1844~1911)는 “행복은 인격처럼 계발되어야 하는 것이다. 잠시나마 안전하게 홀로 놔둘 수 있는 게 아니다. 잡초가 무성해질 수 있기 때문”이라 했으며, 기욤 아폴리네르(1880~1918)는 “이따금 행복을 좇는 걸 멈추고 그냥 행복해하는 것도 좋지 않은가” 라고 말했다.

또한 G. K. 체스터턴(1874~1936)은 “행복은 종교처럼 미스터리이므로, 합리적으로 설명하려고 해선 안 된다”라고 했다. 이 말들은 행복을 행운으로 여기라는 것처럼 들린다. 그리고 행복의 종류를 크게 두 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 하나는 타인에 기반한 상대적 행복과 다른 하나는 자기 자신으로 인한 자주적 행복 또는 절대적 행복이다.

행복은 자아의 변화에 따라 발생 되는 상태 중 하나에 속하며, 인간의 궁극적인 삶 목표는 과거, 현재, 미래 모두 행복을 추구하며 살아간다.

행복의 크기, 목표의 가치는 사람마다 다르며, 자신 스스로 어떤 한 희망을 기준으로 그 희망이 실현되면 만족을 얻는다고 할 수 있다.

만약에 코로나19로 인해 지금 희망이 없더라도 현재의 상태에서 좋음을 느끼면 그 부분을 만족이라 할 수 있다.

새해에 더 큰 행복을 원한다면 지금 누릴 수 있는 행복을 찾아가면서 감사하는 마음을 매일매일 조금씩 품어보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 그럼 어느새 행복이 눈앞에 성큼 다가와 있을 것이다.

논산=신현복 명예기자(한국)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2. [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3.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개관 이후 첫 리모델링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미디어데이, 화기애매(?)했던 뒷이야기
  5. 경찰,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집중단속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2. [속보] 대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20대 사망
  3. 쌍용자동차, ‘캠핑&피크닉 페어’ 박람회 참가
  4.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5. 국회 세종이전 박영선·오세훈 '찬성' 안철수 '글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