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신선농산물 글로벌 수출경쟁력 강화 ‘총력’

aT, 신선농산물 글로벌 수출경쟁력 강화 ‘총력’

지난해 이어 농산물 최대 수출실적 이어갈 방침
196개 생산단지 농집시스템 활용 조직화 교육 지원

  • 승인 2021-01-16 13:20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신선농산물-2
신선농산물 수출 효자품목인 샤인머스캣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수출인프라 조성을 위해 2021년 신선농산물 수출지원사업을 수출조직의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사상 최대의 신선농산물 수출 실적을 올해에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수출 활성화를 위해 수출통합조직과 수출 선도조직, 농산물 전문생산단지 등 조직 역량을 강화하고, 신규 수출품목조직의 추가 결성해 글로벌 수출경쟁력 기반조성에 나선다.

생산 농가와 수출업체가 설립한 6개의 수출통합조직은 수출창구 단일화를 위해 올해부터 자체 수익사업 발굴을 위한 지원과 자체 조성기금의 중장기 적립과 활용을 유도하는 등 홀로서기를 위한 재정자립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현재 생산단계 안전성 관리부터 선별, 포장, 해외 마케팅까지 공동 관리하고 있다.

신선농산물-1
태국 방콕 한국산 신선과일 판촉행사
이밖에도 수출농산물의 안정적 공급기반 마련을 위해 운영 중인 전국 196개의 농산물 전문생산단지는 영농일지 작성, 입출고 및 수출현황 입력 등 농집(NongZip)시스템을 활용하는 우수단지를 중심으로 인센티브와 함께 조직화 교육을 지원한다.

수출농산물의 생산-수출이력관리를 위한 농집시스템은 수요자 중심으로 대폭 개선해 농산물전문생산단지 농가 외에도 일반 수출농가나 업체가 이용할 수 있도록 사용 폭을 넓혀 나갈 예정이다.

또 신선농산물의 안전성과 관련된 주요 수출국의 비관세장벽 애로사항에 사전 대응해 나갈 수 있도록 개선하는 등 농집을 종합적인 디지털 수출농산물 안전관리시스템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신현곤 aT 식품 수출이사는 "생산농가의 소득향상과 직결된 신선농산물의 수출확대를 위해서는 탄탄한 수출 관련 조직들의 활성화가 대단히 중요하다"며 "올해도 수출자금 지원과 해외 공동물류센터 운영, 해외운송 확대 등을 통해 수출의 걸림돌 해소에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2.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3.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홈 개막전’ 티켓 예매 2월 26일 시작
  4.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5.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1. 대전 KGC인삼공사 여자배구, 현대건설 원정경기 박빙 승리
  2. [영상]대전 코로나 백신 1호 접종자는 누구? 대전 코로나 백신 도착부터 첫 접종까지
  3. [새책] "불길이 지나간 뒤에도 풀들은 다시 자란다" ...전차를 모는 기수들
  4. 2021시즌 K리그 자체제작팀 중계진 라인업 공개, 배성재-김대길 합류
  5. 2021 소방공무원 신규채용 320명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