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사랑상품권, 얼어붙은 골목경제 숨통 틔워

서천사랑상품권, 얼어붙은 골목경제 숨통 틔워

  • 승인 2021-01-16 15:08
  • 나재호 기자나재호 기자
서천사랑상품권, 골목경제 활력 이끌어


서천사랑상품권이 2008년 발행을 시작한 이래 지난해 판매 최고액 430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2019년도와 비교해 597%늘어난 수치로 2020년 판매액 대비 환전율이 100.09%로 판매된 금액만큼 가맹점으로 환전돼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던 골목경제에 숨통을 틔운 것으로 나타났다.

서천사랑상품권은 소매업 업종(마트, 식료품, 잡화)에서 59.8%가 사용돼 다른 업종에 비해 가장 많이 유통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 밖에도 음식점 21%, 개인서비스업 10.3%, 보건업 2.1%, 교육서비스 1.8%, 제조업 0.5%, 숙박업 0.2%, 기타업종 4.3%로 다양한 업종에서 상품권이 이용됐다.

노박래 군수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서천사랑상품권은 단순히 지역경제 활성화 역할에 그치지 않고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에서 서로에 대한 협력, 사회적지지, 함께 살기 등 공동체 의식 강화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서천군은 올해 서천사랑상품권 활성화를 위해 10% 특별할인 판매를 예산이 소진될때 까지 이어가며 1000억원을 판매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우체국과 업무제휴를 통해 우체국 카드 형태의 서천사랑카드도 출시할 예정이다.

서천사랑상품권은 지류, 모바일, 카드 형태로 발행되고 있으며 지류 상품권은 관내 전 금융기관에서 구매 가능하다. 서천=나재호 기자 nakija200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2. 출동했더니 코로나19 의심환자?… 구급대원 공백 우려
  3. [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주력"
  4.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개관 이후 첫 리모델링
  5. [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미디어데이, 화기애매(?)했던 뒷이야기
  2. 경찰,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집중단속
  3. [일문일답]수베로 한화 감독 "선수들 필드에서 적극적 플레이 인상적"
  4. [속보] 대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20대 사망
  5. 대덕특구 과기계 도덕적 해이 심각… 성비위·횡령 등 잇달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