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선 철도 폐터널도 1곳 뿐… 시민공간 조성 방안 없나

경부선 철도 폐터널도 1곳 뿐… 시민공간 조성 방안 없나

대전에서 유일하게 남아…세천동 위치 '옛 구정리터널'
2003년 폐쇄 이후 별다른 활용 없어… 시민공간 조성 필요

  • 승인 2021-01-17 16:40
  • 수정 2021-01-18 15:53
  • 신문게재 2021-01-18 5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국가철도공단
대전에 남아 있던 경부선 폐터널 3곳 중 2곳은 매몰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결국 지역에는 '옛 구정리터널' 1곳만 존재하는 셈인데, 역사적 장소인 만큼 국민을 위한 공간으로 재탄생하는 방안이 필요해 보인다.

17일 국가철도공단에 따르면, 대전에 있는 경부선 폐터널은 증약터널과 마달령터널, 구정리터널 등으로 모두 6곳이다. 이 중 구정리, 증약, 마달령 터널을 제외한 나머지 3곳은 없어진 지 오래다.

해당 터널들은 대부분 1900~1910년대에 건설됐으며, 6·25 한국전쟁 시간을 담고 있는 공간이다. 특히 대부분 터널 형태가 말굽 모양의 아치로 일제강점기 시대를 증명하고 있는 역사적 장소라고도 할 수 있다.

그러나 대전에 남아 있던 3곳 중 2곳이 매몰로 추정되고 있는 상황으로, 존재하고 있는 터널은 대전역과 세천역 사이에 있는 옛 구정리터널뿐이다. 옛 구정리터널은 세천동에 있으며, 상·하선이 존재한다. 상선은 1919년에, 하선은 1937년에 준공됐으며, 2003년에 폐쇄됐다. 이 중 구정리터널 중 하선은 철도 안전 점검 신기술 체험장으로 조성하기 위해 공사 진행 중이다.

현재는 안전상 문제로 터널은 폐쇄된 상태다. 오래된 터널인 데다 일부 균열, 누수 등으로 인해 안전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서다.

하지만 대전에 호남선 철도 폐터널인 '옛 사진포터널'이 문화공간 조성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만큼, 지역에 존재하는 폐터널도 시민을 위한 공간이 돼야 할 필요성이 있다. 전국적으로 폐터널은 레일바이크, 농산물 저장고, 와인터널, 자전거도로 등 용도로 활용되고 있다.

이와 관련, 철도공단 관계자는 "옛 구정리터널의 정확한 지리적 여건 등을 살펴봐야 하는 상황"이라며 "현재 자료를 살펴보면 구정리터널은 균열, 누수, 진입로 확보 어려움 등의 상태를 보이고 있다. 안전 등 여러 가지 문제로 활용하기 어려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에서 유일하게 존재하는 호남선 철도 폐터널인 '옛 사진포터널'은 지난해부터 문화재청과 협약해 문화재 공간으로 조성한다.
김소희 기자 shk329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2.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5.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1.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2. [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주력"
  3.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4.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5.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