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장애인 年진료비 500만원 웃돌고 조사망률 높아…"의료접근성 높여야"

충청권장애인 年진료비 500만원 웃돌고 조사망률 높아…"의료접근성 높여야"

국립재활원 지난달 발표 건강보건통계

  • 승인 2021-01-17 11:44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대전과 충남·북 장애인 1인당 연평균 진료비가 500만 원을 넘어 일반 국민 진료비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구 10만 명당 조사망률도 전국 평균보다 충남과 충북에서 더 높은 것으로 집계돼 장애인 건강권과 의료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정책 수립이 요구된다.

보건복지부 국립재활원이 지난달 발간한 '2018년도 장애인 건강보건통계'에 따르면 장애인 1인당 연평균 진료비는 대전 589만 원, 충남 546만 원, 충북 535만 원으로 2017년 조사된 일반 국민의 1인당 연평균 진료비 146만 원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 장애인에게 동반 질환은 위염 및 십이지장염, 혈관운동성 및 알레르기성 비염, 급성 기관지염, 등 통증 등이 높은 비율로 조사됐다.

이중 진료일수가 가장 많은 질환은 치은염 및 치주질환과 급성 기관지염, 등 통증, 고혈압으로 병원 방문이 잦고 상대적으로 많은 비용을 진료비 몫으로 부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장애인 1인당 연평균 입내원 일수는 전국 57.8일이나 대전(59.4일)을 제외하고 충북(53.7일), 세종(55일), 충남(56.4일) 순으로 오히려 적었다.

그러나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로 가늠하는 조사망률에서 전국평균 2927명이나 충남 3051명, 충북 3025명으로 평균보다 더 높았고, 대전 2765명, 세종 2883명으로 평균 이하를 보였다.

지역 장애인구 사망원인 중 악성신생물(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 폐렴 등이 주된 원인이었다.

지역 장애인단체 관계자는 "이런 질환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국가 일반건강검진에서 충청권 장애인 중 65% 이수하고 있어 의료접근성을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2.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5.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1.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2. [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주력"
  3.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4.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5.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