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블' 불러야 오는 대리운전… "매일 대리전쟁"

'따블' 불러야 오는 대리운전… "매일 대리전쟁"

9시 전후 웃돈 얹어야 겨우 배차
2배는 기본 일부지역 3만원까지도
기사들 "영업시간 줄어 불가피" 하소연

  • 승인 2021-01-18 17:05
  • 신문게재 2021-01-19 5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눈 내린 날, 퇴근 서두르는 시민들<YONHAP NO-3952>
▲많은 눈이 내린 1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환승센터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밤 9시 전후로는 대리전쟁이에요. '따블'을 불러야 겨우 잡혀요."

제약계 영업사원인 A(34)씨는 매일 오후 9시만 되면 마음이 초조하다. 이 시간에 손님이 몰리면서 대리 잡기가 '하늘의 별 따기'처럼 어렵기 때문이다. 기본료에 2배나 되는 웃돈을 불러도 배차는 허송세월이다. 이 때문에 식사를 같이한 일행들과 짧게는 몇십 분씩 길게는 1시간 이상 기다리기 일쑤다. A씨는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식당 운영이 오후 9시로 제한된 이후 이 시간대면 대리 잡기가 정말 어렵다"며 "기본 2배는 불러야 겨우 대리기사가 배차될 정도"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특별방역 조치 시행 이후 대리운전 이용자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기본요금으론 아예 대리를 이용할 수 없을뿐더러 2배 이상의 웃돈을 불러도 배차가 어려운 실정이다. 대리기사들은 기본적으로 영업시간이 줄고, 기사수 또한 줄어 어쩔 수 없다고 토로한다.

지난해 말부터 지역 곳곳에선 대리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식당 매장 내 영업금지가 되는 오후 9시 전후로 대리를 부르려는 손님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다. 대리업체에 '콜'이 쉴 새 없이 울리지만, 정작 배차는 되지 않는다.

대리기사들이 웃돈을 기다리기 때문이다. 이용자가 기본료에 2배 이상을 부르면 그제야 배차가 되는 경우가 흔하다. 시 외곽이나, 몇몇 지역은 3배까지 불러야 겨우 배차되는 일들도 적지 않다.

지역 대리운전 업체들에 따르면 대전의 대리운전 기본료는 1만원으로, 반석과 도안동 일부는 1만2000원을 받고 있다. 이용자들은 대놓고 웃돈을 받는 건 해도 너무한 게 아니냐는 반응이다.

직장인 B(38)씨는 "한두 번도 아니고 매번 대리를 부를 때마다 이용료를 올려야 배차가 된다"며 "그렇게 먼 거리도 아닌데 웃돈을 자연스럽게 유도하는 것은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대리기사들은 이용자들의 불편은 이해하나, 자신들도 어렵다는 입장이다.

오후 9시 이후로는 손님이 사실상 없고, 지역을 따져 웃돈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대리기사 C(60)씨는 "코로나 때문에 힘들다"며 "밤 9시에 콜이 드문 곳에 가면 그날 영업은 끝난 것이다. 웃돈을 안 받을 수가 없다"고 했다.

대리업체 관계자는 "밤마다 손님들의 항의로 곤혹스럽다"며 "코로나19 이후 대리기사들도 많이 줄어 기사들 간 경쟁이 더욱 치열하다. 방역조치가 완화되면 상황이 나아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3.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