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심사평가원, 올해 치매 진료도 적정성 평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올해 치매 진료도 적정성 평가

  • 승인 2021-01-18 18:05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2020120701000598900021741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올해 치매 평가를 신규 도입하고 요양병원 평가에 항정신성의약품 투약안전지표를 신설하는 등 총 39항목에 대한 적정성 평가를 실시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18일 의료평가조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2021년도 요양급여 적정성평가 계획을 수립해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적정성 평가는 2001년 항생제 처방률 평가 등을 시작으로 급성기 질환, 만성질환, 암 질환 및 수혈 등 평가영역을 고르게 확대하고 있다.

환자경험평가를 도입확대 등 통해 환자 중심적으로 평가를 강화하고 있으며, 평가결과도 지속 향상되고 있다.

치매는 인지 기능의 장애로 일상생활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해 환자뿐만 아니라 가족에게도 경제적·정신적으로 큰 부담을 주는 질환으로 고령화 심화에 따라 환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따라 심평원은 국민 생활 및 안전과 밀접한 신경차단술 등 4개 항목에 대해 예비평가해 본 평가 도입 타당성 등을 검증한다.

요양병원 평가에 항정신성의약품 투약 안전지표를 신설하는 등 4개 평가에 대해 진료결과 및 환자안전 지표를 강화해 평가를 실시하고, 환자안전지표도 발굴할 예정이다.

특히, 평가의 합리성·실효성 제고를 위해 평가모형 및 기준을 개선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변의형 평가운영실장은 "적정성 평가 20년을 돌아보고 미래 20년을 준비해야 하는 현시점에서, 국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실질적인 의료 질 향상을 도모하는 평가를 지속해 나아가겠다"라고 전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마침내 봄
  2. 한화이글스 스프링캠프 마무리…"연습경기 통해 라인업 완성"
  3. 대전문화재단 조직개편 단행
  4. 쾌조의 출발 시티즌, 이민성 호 용병술도 빛났다
  5.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3.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4.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5.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