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올 첫 외자유치 성공... 日 다이킨공업과 420억 투자협약

충남도 올 첫 외자유치 성공... 日 다이킨공업과 420억 투자협약

당진 송산2외투지역에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공장 신축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에 납품... 50여 개 고용창출 기대

  • 승인 2021-01-19 13:51
  • 신문게재 2021-01-20 8면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협약1
충남도는 19일 도청에서 일본 다이킨공업과 총 42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홍장 당진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히라오 야스히사 다이킨코리아 대표.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올해 첫 외자유치에 성공했다.

도는 19일 도청에서 일본의 고순도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 기업인 다이킨공업과 42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양승조 지사와 김홍장 당진시장, 히라오 야스히사 다이킨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다이킨공업은 국내 씨앤지하이테크사와 합작해 법인을 신설하고, 당진 송산2 외국인 투자지역 3만4070㎡ 부지에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공장을 신축한다.

다이킨공업은 신축 공장을 통해 그동안 일본 현지에서 직접 생산·납품해 온 반도체 제조용 가스를 도내에서 생산·판매할 방침이며, 내년 10월부터 에어컨용 냉매 가스의 순도를 높여 반도체 제조에 적합한 고순도 가스를 생산할 계획이다. 여기서 생산된 가스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에 납품된다.

다이킨공업은 향후 5년간 약 420억원을 투자하며, 이를 통한 도내 신규 고용효과는 50여 명으로 전망된다.

도와 당진시는 전기, 가스, 용수, 하수·배수처리 등 인프라 설비 부문에 대해 협력하고, 사업 인허가 취득 및 공장 건설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양 지사는 "우리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는 전자부품의 모든 제조공정에 필수불가결한 요소가 바로 반도체용 가스"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반도체 제조용 가스 시장에서 28%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다이킨공업과의 연대·협력은 매우 중요하다"며 "당진 송산2 외국인 투자지역에 신설될 공장은 대한민국 제조업의 고부가가치 창출에 든든한 힘이 돼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다이킨공업은 일본 오사카에 본사를 둔 공조·화학사업 기업으로, 지난해 매출액은 약 25조 원에 달하며 공조사업 분야에서는 글로벌 매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4.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5.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대전 올 첫 분양 한신더휴 리저브 '출격'
  5. 대전권 사립대 정원모집 감소… 상당수 대학 100~200명 미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