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래 유성구청장, 원자력안전교부세 관철 의지 재 확인

정용래 유성구청장, 원자력안전교부세 관철 의지 재 확인

유성구, 2021년 제1차 임시회 갖고 전국원전동맹과 현안 토의

  • 승인 2021-01-19 11:12
  • 신성룡 기자신성룡 기자
정용래 유성구청장, 원자력안전교부세 관철 의지 재 확인
정용래 청장(사진 가운데 아래)이 19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되는 '전국원전동맹 2021년 제1차 임시회' 에서 원자력안전교부세 관철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사진=유성구청 제공]
정용래 대전 유성구청장이 19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전국원전동맹 2021년 제1차 임시회'에 참석해 전국원전동맹 16개 지자체 단체장과 함께 원자력안전 당면 현안에 대해 토의했다.

전국원전동맹은 원자력발전소 인근 지역의 16개 지자체로 구성된 지역동맹이다. 이들 지자체는 현재 방사선비상계획구역 관리 업무를 담당하고 있지만, 정부의 지원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 임시회에 참석한 단체장들은 원전정책 수립 시 인근 지자체 의견 반영과 원자력 안전 교부세 신설에 대해 입을 모았다.

전국원전동맹은 울산 중구를 회장 도시로 대전 유성구, 울산 남·동·북구, 전남 장성군·무안군·함평군, 전북 고창군·부안군, 강원 삼척시, 경북 포항시·봉화군, 경남 양산시, 부산 금정구와 해운대구 전국 원전 인근 지자체 총 16개 지자체가 참여하고 있다.

정 청장은 이날 회의에서 "원전 주변지역의 불합리한 정부지원에 대해 원전동맹의 뜻에 동참한다"며 "유성구도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을 위한 전국원전동맹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관철 의지를 피력했다.
신성룡 기자 milkdragon@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출연단체 모집
  2. [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3. [레저]충남 스포츠복지 실현…'걷쥬' 30만 도민참여 활성화
  4.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5.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1.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3. 대산학교, 올해 첫 검정고시 앞두고 '열공'
  4.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5. "합헌·靑집무실도 설치" 세종의사당 찬성 압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