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에서] 충청대망론

[편집국에서] 충청대망론

방원기 내포본부 기자

  • 승인 2021-01-19 18:00
  • 신문게재 2021-01-20 18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방원기
방원기 내포본부 기자
대선 시계가 째깍 이고 있다. 초침 소리가 계속될수록 충청대망론도 고개를 들고 있다. 차기 대선링에 충청 주자가 있고 없고의 차이는 '하늘과 땅' 차이다. 대선 정국은 각 지역 현안을 대권 주자에게 제안하고 공약을 통해 약속받는 과정이라는 점에서 그렇다. 중도일보가 신년을 맞아 진행한 여론조사에서도 충청대망론의 염원이 그대로 드러난다.

충청민 10명 중 3명이 차기 대선에서 충청권 대표 후보 출마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충청권(대전·세종·충남·충북) 성인 100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이중 22.1%가 '매우 그렇다'고 응답했다. 10.3%는 '그렇다'라고 답했다. 여기서 주목할 것은 '보통'이라고 응답한 비율이다. '보통'은 37.9%다. 대망론이 충청의 지역적 열망으로 발전할 가능성을 의미한다. 이는 곧 대표성을 가진 인물과 합리적인 명분, 우호적 여론이 갖춰지면 대망론을 적극 지지할 수 있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충청대망론의 바통을 이어받을 주자는 누구일까. 야권 인사로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공주·부여·청양)이 거론되고 있을 뿐 구체적인 움직임은 없다. 충청대망론 주자로 불리는 윤석렬 검찰총장도 정계에 입문해 정치인으로서 검증을 제대로 받지 않았다. 또 본인이 아닌 부친이 충청 출신으로 지역에서 자발적인 대망론이 아닌, 정치권의 자가발전 형식으로 이뤄졌다는 평가다.

여권에선 오롯이 충청 출신이자 대망론의 바통을 이어받을 수 있는 양승조 지사가 적임자로 불린다. 안희정 전 지사가 미투 파문으로 낙마한 이후 여야를 막론하고 충청대망론 바통을 이어받을 주자는 양 지사가 유일하다는게 정치권의 중론이다. 충남 천안 출신의 4선 의원을 지내고 여당 사무총장, 최고위원 등 양 지사의 화려한 경력은 대권 주자로 손색없다는 평가도 깔려있다. 다만, 지지율이 아쉽다.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지도지사와의 경선에서 이길 수 있을지는 의문부호로 남는다. 그럼에도 대선주자가 충청에서 나와야한다는 지역 여론엔 반박할 근거가 없다. 일례로 최근 지정된 혁신도시는 대전과 충남에서 홀대를 받아왔다. 그동안의 경제적 손실과 인구유출 등을 고려해보면 충청인으로서 분노에 차오를 수밖에 없다. 고위직 인사에서 충청 출신이 극소수인 것만 봐도 홀대가 얼마나 심했는가를 보여준다. 역대 대통령 중 충청 출신은 4대 대통령인 고 윤보선 전 대통령이다. 그마저도 5·16 쿠데타로 취임 2년 만에 청와대를 나와야 했다. 그동안의 홀대를 보상해줄 사람이 필요하다. 캐스팅보트인 충청이 대망론을 받쳐주고 있다. 미미한 지지율을 끌어올릴 양승조 지사의 한 방이 필요하다. 시간이 얼마 없다. 시계는 사람을 기다려주지 않는다. 방원기 내포본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3.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