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전력강화 어디까지 왔나?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전력강화 어디까지 왔나?

전 포지션 전력강화, 대형 스트라이커 영입으로 마지막 퍼즐 맞추기

  • 승인 2021-01-19 16:56
  • 수정 2021-01-20 01:46
  • 신문게재 2021-01-20 7면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엠블럼
대전하나시티즌 엠블럼
대전하나시티즌이 2021시즌 전력 강화를 위한 마지막 퍼즐을 맞춰가고 있다. 대전은 최근 울산 현대 미드필더 김인성 영입에 실패하면서 팀을 대표하는 대형 스트라이커 영입에 집중하고 있다. 오는 28일 2차 전지훈련지인 제주로 떠나기 전까지 선수단 구성을 마무리하는 것이 대전의 계획이다.

올해도 역시 막대한 자금을 기반으로 K리그 최강의 라인업 구성에 열을 올렸다. K1(1부리그)에서 검증된 선수들과 K2(2부리그)에서 두각을 나타낸 선수들을 대상으로 활발히 움직였으며 대구 미드필더 이진현을 시작으로 울산 중앙수비수 김민덕, 강원FC 미드필더 이현식, 서울이랜드 공격수 원기종, 한국철도 공격수 안상민, 전남드레곤즈 미드필더 최익진, 제주 수비수 임근덕, 유스출신 강세혁을 보강했다. 여기에 국가대표 윙어인 김인성을 영입해 최강의 라인업을 만든다는 구상이었다.

김인성이 울산 잔류를 선택하면서 관심은 외국인 선수로 집중되고 있다. 지난 시즌 대전의 해결사 역할을 했던 안드레가 팀을 떠났고 공격수 바이오와 계약 기간이 남은 안드레, 채프만이 대전에 남았다. 남은 한 자리를 물색하고 있는데 코로나로 해외 출장이 불가한 상황을 감안해 과거 K리그에서 활약했던 선수룰 중심으로 찾고 있다. 2020시즌 K리그 최강의 용병으로 평가받은 팔로세비치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섰으나 거액의 몸값을 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1부리그 서울행을 선택했다.

대전이 K1(1부리그)에 진출하기 위해선 경쟁 상대인 김천 상무와 경남FC의 전력을 뛰어넘는 라인업을 갖춰야 한다. 현재까지 영입된 선수 중 K1(1부리그) 출신 이진현과 이현식 정도가 수준급 기량으로 평가받는다.

우승 후보로 평가받는 김천과 경남을 제압하기 위해선 파괴력을 가진 스트라이커가 필요하다는 것이 축구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지난해 기업구단으로 전환하며 선수단 영입에 거액을 투자했지만, 성과를 내지 못했던 대전이다. 올겨울에도 리그 정상급 스쿼드 구성에 어려움을 겪는 모양새다. 대전이 과연 K1(1부리그) 승격에 부합한 전력을 갖출 수 있을지 올겨울 전력 보강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엇갈리고 있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경찰, 이륜차 난폭운전 강력 단속 나서
  2. 학폭 논란에 코로나 확진 덮친 남자배구 2주간 운영 중단
  3. [나의 노래] 권성희의 '나성에 가면'
  4. [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5. [레저]충남 스포츠복지 실현…'걷쥬' 30만 도민참여 활성화
  1.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출연단체 모집
  2. 대산학교, 올해 첫 검정고시 앞두고 '열공'
  3. 대전 상반기 아파트 분양일정 연기된다
  4. "합헌·靑집무실도 설치" 세종의사당 찬성 압도
  5. 양승조 與 대선경선 출마선언 임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