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1년] 교육계 대변혁의 시기...비대면 수업으로 학습격차.돌봄공백 대두

[코로나19 사태 1년] 교육계 대변혁의 시기...비대면 수업으로 학습격차.돌봄공백 대두

지난해 등교 개학 미뤄지고 학생 수 제한
학생격차 커졌다 80% 통계, 돌봄공백 우려
교육계 온라인 체제·피해 예방 강화에 집중

  • 승인 2021-01-19 17:13
  • 신문게재 2021-01-20 3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선별진료소
사진=중도일보 DB.
코로나19가 지속된 1년 동안 지역교육계는 변혁의 시기를 보냈다. 비대면 수업 시행에 따른 돌봄 공백과 학습격차 우려가 대두 됐다.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한 우려가 꾸준하면서 원격 교육 시대가 계속될 전망이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파급력은 컸다. 등교 개학이 80일가량 미뤄지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고,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일주일 단위로 초·중·고교의 등교 수업을 순차 진행하기도 했다.

이뿐 아니라 등교하는 학생 수도 제한이 됐다. 유치원과 초등학교, 중학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1, 고등학교는 3분의 2 등교 인원을 제한한다. 이 상황은 여름방학 이후인 9월에도 등교 제한이 이뤄졌다.

이런 상황에서 일명 '인천 라면형제'사건 등 돌봄공백이 빚어낸 사건들이 대전에서도 발생하는가 하면, 일방향 원격으로 집중력이 부족한 초등 저학년과 학업을 도울 수 없는 아이들의 학력 격차 우려도 나왔다.

학력 격차는 통계에서도 드러난다. 교육부가 지난해 8월 전국 초·중·고 교사들을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약 80%가 '학생 간 학습 격차가 커졌다고 답했다. 학습격차가 심화된 이유로는 '학생의 자기 주도적 학습능력 차이(64.9%)'와 '학부모의 학습 보조 여부(13.9%)'를 꼽았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장철민(대전동구) 의원은 대표발의 한 '재난 시 가족돌봄보호법'과 '일·가정 양립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감염병 확산 등 재난이 발생해 긴급한 자녀돌봄이 필요한 경우, 가족돌봄휴가를 10일 더 연장(한부모의 경우 15일)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관련 교육당국도 대책을 내놨다. EBS온라인클래스와 e학습터 등 공공 학습관리시스템(LMS) 서버를 대폭 확대했고, 각 학교에 실시간 쌍방향 수업, 과제 수행 중심 수업, 혼합형 수업을 진행토록 했다.

교육계는 올해도 코로나19 확산과 완화가 반복돼 원격수업 병행이 불가피해 온라인 체제를 강화 하겠다는 입장이다.

설동호 대전교육감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미래교육 기반 강화를 위해 원격수업에서도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학생 참여형 수업을 확대하고 자기주도적 온라인 학습지원과 콘텐츠 개발에 힘쓸 예정"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예방체제에 대한 강화도 집중할 계획이다. 설 교육감은 "학교 내 감염병 상시 예방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방역물품 지원과 함께 24시간 비상대응체제를 유지하고, 교내 방역을 담당할 교육활동 지원 인력도 빠짐없이 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2.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3.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홈 개막전’ 티켓 예매 2월 26일 시작
  4.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5.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1. 대전 KGC인삼공사 여자배구, 현대건설 원정경기 박빙 승리
  2. [영상]대전 코로나 백신 1호 접종자는 누구? 대전 코로나 백신 도착부터 첫 접종까지
  3. [새책] "불길이 지나간 뒤에도 풀들은 다시 자란다" ...전차를 모는 기수들
  4. 2021시즌 K리그 자체제작팀 중계진 라인업 공개, 배성재-김대길 합류
  5. ‘2021 온택트 논산딸기축제’ 완판! 대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