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노래] 화사의 'Fly me to the moon'

[나의 노래] 화사의 'Fly me to the moon'

  • 승인 2021-01-20 10:31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1292058574
게티이미지 제공
'Fly me to the moon'. '나를 달로 보내주세요'. 얼마나 낭만적인가. 밤하늘의 달을 보노라면 무한한 상상을 한다. 내가 살고 있는 이 지구 밖의 또다른 행성을 눈 앞에서 보고 있으니. 오래 전 이미 달에 인간이 갔다 왔지만 환히 빛나는 둥근 달을 보면 과학의 상식을 벗어나 한껏 시적인 감성을 불러일으킨다. 달 너머엔 또 어떤 세계가 있는지... 어떤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광활한 우주 한 켠에서 내가 존재한다. 존재의 의미가 무색해진다. 이 노래를 화사가 부르는 걸 보았다. 걸 크러시 대명사 화사가 진한 재즈 풍으로 불렀는데 이 가수가 노래를 정말 잘 부르는구나 느꼈다.

지금은 걸 그룹도 노래 실력이 뛰어나지만 걸 그룹에 대한 편견이 있었다. 그저 얼굴 예쁘고 춤만 잘 추는 가수라고 말이다. 기계의 힘을 빌려 입만 금붕어처럼 벙긋거리는 연예인! 화사를 안 건 '나 혼자 산다'에서였다. 강렬한 인상의 연예인이 곱창을 무한 흡입하고 간장 게장을 싹쓸이하는, 재밌는 사람이었다. 간장 게장을 미친듯이 먹어치우고 마지막엔 국물에 밥을 비벼 먹는데 나도 모르게 침을 꼴깍 삼켰다. 거기다 김 부각 먹는 소리가 죽여줬다. 씹을 때 바사삭 하는 소리. 위로 올라간 눈꼬리와 10센티는 될 것 같은 손톱으로 섹시하게 김 부각을 집어 먹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이젠 고인이 된 마광수가 보았더라면 극찬을 할 법한 비주얼이었다.

그런 먹방의 여자 가수가 'Fly me to the moon'을 근사하게 부르다니. 화사의 색다른 면을 발견했다. 목젖을 떨면서 아랫배에서 끌어올리는 원초적인 소리가 목울대를 지나 입안에서 한 바퀴 돈 다음 내 귀에 속삭이듯 불렀다. 이것이 재즈의 맛이다. 재즈의 깊이는 깊은 밤 빛나는 달빛처럼 황홀하다. 화사가 이 노래를 이다지도 맛있게 불렀던 것이다. '나를 달로 보내주세요 별들 사이를 여행하게 해주세요 목성과 화성의 봄을 보여주세요 내 손을 잡고 내게 키스해 주세요~.' 달빛 아래서 키스를 해 본적이 있던가. 가물가물하다. 달빛 아래서 달콤한 노래를 들으며 연인과의 달콤한 키스. 누구나 꿈꾸는 장면 아닐까. 그 순간은 이 사랑이 영원할 것 같고 영원히 설렐 것 같다. 이것이 사랑의 마력이고 허울이다. 세상에 영원한 건 없으니. 삶은 순간이다. 찰나같은 순간이 모여서 영원이 되는 것 아닌가. 오늘밤도 달이 뜰까. 곁에 연인은 없지만 창문을 열고 달을 바라보며 한껏 낭만에 젖어야겠다. '내 마음을 노래로 채워줘요...내가 그리워하고 사랑하는 것은 그대 뿐이에요~.'
우난순 기자 rain418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3.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