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5일 수베로 감독 비롯 코치진 격리해제 돌입
투수·외야 주전선수 안갯속 스프링캠프 주목
수베로 "젊은 선수들이 핵심, 준비돼 있어야"

  • 승인 2021-01-23 10:41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한화이글스11
한화이글스가 사상 첫 외국인 감독과 코치진을 앞세워 올해 주전선수를 향한 무한경쟁을 예고했다.

지난해 주요 선수를 대거 방출해 젊은 선수들로 팀을 구성한 한화는 내주 외국인 사령탑의 격리해제를 시점으로 리빌딩을 시작할 전망이다.

한화이글스는 올해 감독과 수석 코치와 투수, 타격코치 등 주요 보직을 외국인으로 채웠다.

베네수엘라 국적의 수베로 감독을 비롯해 수석코치에 대럴 케네디, 투수코치에 호세 로사도 등 외국인 사령탑은 입국해 자가격리 상태서 올해 시즌을 구상 중이다.

한화는 구단 최초로 감독을 외국인에게 맡겼고, 코치진 주요 보직도 외국인 코치로 채워 올해 완전히 새로운 시각에서 팀 색깔이 그려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지난해 중진급 선수 23명을 방출하고 젊은 선수들로 팀을 재구성하면서 올해 투수는 물론 외야수 등 전 포지션에서 누가 주전선수가 될 지 예상하기 어렵다

내달 예정된 스프링캠프에서 외국인 사령탑에 실력을 보이는 선수가 주전으로 선발되고 개막전에서 완성체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일 외야수 노광수 선수를 올 시즌 주장에 선임하면서 올해 파격을 예고했다.

이용규나 김태균처럼 팀에서 오래 뛴 베테랑 선수가 주장을 맡던 관행 대신 한화이글스 선수들은 올해 이적 1년차이면서 원만한 관계를 맺은 노 선수에게 맞겼다.

노수광 선수는 2013년 육성 선수로 한화에 입단해 이후 KIA 타이거즈, SK를 거쳐 지난해 다시 고향 팀 한화 유니폼을 입게 됐다.

수베로 감독은 한화이글스와 가진 사전 인터뷰에서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것을 첫 번째 목표로 세우고 매년 포스트 시즌에 진출함으로써 우승을 노리는 팀으로 육성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또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가 부여될 것이고, 이를 완수한 준비가 돼야한다는 당부를 전했다.

수베로 감독은 "한화이글스는 리빌딩에 들어갈 것이고, 젊은 선수들이 핵심이 될 것이다"라며 "기회가 젊은 선수들에게 주어질 것이고, 그들은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경찰, 이륜차 난폭운전 강력 단속 나서
  2. 학폭 논란에 코로나 확진 덮친 남자배구 2주간 운영 중단
  3. [나의 노래] 권성희의 '나성에 가면'
  4. [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5. [레저]충남 스포츠복지 실현…'걷쥬' 30만 도민참여 활성화
  1.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출연단체 모집
  2. 대산학교, 올해 첫 검정고시 앞두고 '열공'
  3. 대전 상반기 아파트 분양일정 연기된다
  4. "합헌·靑집무실도 설치" 세종의사당 찬성 압도
  5. 양승조 與 대선경선 출마선언 임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