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자신의 페이스 북에 도의원 1명·성남시의원 6명 비리 주장 언급
지역 정치인 명예훼손 주장 '좌불안석'... 신속한 수사 촉구 사실관계 밝혀야

  • 승인 2021-01-23 14:49
  • 수정 2021-01-24 10:54
  • 이인국 기자이인국 기자
page
은수미 성남시장 전 비서관이 페이스북에 게제한 비위행위 글 캡쳐
은수미 성남시장과 한때 동행했던 전 비서관 이 모씨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역구 도의원과 기초의원의 비위를 주장한 것과 관련, 지역 정치인들이 '좌불안석'하며 술렁이고 있다.

최근 공중파 방송매체에서 보도한 성남시 채용 문제 논란 등이 가시기도 전에 또 다시 전직 비서관이 작심한 듯 비리를 언급해 파문이 일고 있다.

전 비서관 이모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기도의회 의원 1명, 성남시의회 의원 6명을 거론하며 "각종 비리에 연관성이 있는 증거물을 경찰에 제출하겠다"는 글을 남겨 주목받고 있다.

이모씨는 A도의원, B 시의원의 비위행위에 대해 언급하며 "채용비리사건이 우선"이라며 해당 시·도의원에 경고했고, "전혀 언급되지 않았던 C시의원이 제 발 저려 사람을 보내 자신의 비위는 덮어 달라 회유했다"고 했다.

이어 "A도의원은 알선수재, 뇌물수수, 청탁금지법 위반, 불륜, 그리고 B시의원은 청탁금지법위반, 알선수재, 뇌물수수 등에 개입했고, C의원은 청탁금지법 위반, 알선수재, 뇌물수수"라고 적시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현금 받아 쳐 먹어도 니들은 많은 흔적을 남겼어 아마추어들"이라며 "니들 곧 고발 한다"고 글을 게시해 사실관계를 떠나 파장이 예상된다.

이와 관련 시의회 의원들은 이구동성으로 "전직 비서관의 폭로성 주장이 사실 유무를 떠나 무관한 시의원들의 명예가 훼손됐다"며 "글을 게재한 전 비서관을 신속하게 내사하여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성남=이인국 기자 kuk1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3.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