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0대 충남의사회장 놓고 아산 이주병·천안 박보연 2파전

제30대 충남의사회장 놓고 아산 이주병·천안 박보연 2파전

  • 승인 2021-01-23 16:21
  • 수정 2021-01-26 14:00
  • 신문게재 2021-01-25 12면
  • 박지현 기자박지현 기자
제30대 충청남도의사회 회장선거에서 아산의 이주병 충남의사회 수석부회장과 천안의 박보연 전 천안시의사회 회장 등 2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충남의사회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회장 선거 후보자를 접수한 결과 이주병(55) 충남의사회 수석부회장과 박보연(57) 전 천안시의사회 회장이 등록했다고 밝혔다.

기호추첨 결과에 따라 기호 1번에 이주병 후보가, 기호 2번 박보연 후보가 배정을 받았다.

기호 1번 이주병 후보는 순천향대 의대를 졸업해 대한의사협회 대외협력이사, 충남의사회 부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대한의사협회 중앙대의원, 충남의사회 수석부회장, 아산시의사회 회장 등을 맡고 있다.

이 후보는 일차 의료 살리기 조례 제정, 충남의사회협동조합 구성, 충남여의사회 산하단체 활동 지원 등을 공약으로 제시하며 의료·진료환경부터 대회의 서비스, 의사회 회무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주병 후보는 "대한의사협회 대외협력이사, 충남의사회 수석부회장 등 십 수년간 다양한 의사회 경력을 익히고 경험해왔다"며 "이러한 경험과 노하우로 충남의사회 발전을 이뤄내겠다"고 했다.

기호 2번 박보연 후보는 경희대 의대를 졸업해 충남의사회 보험이사, 제24대·25대 천안시의사회 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충청남도 천안의료원 이사, 대한정형외과학회 이사,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 의료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박 후보는 '회원과 소통하는 의사회, 이익이 되는 의사회, 영리한 의사회, 품격을 높이는 의사회, 화합하는 의사회' 구성을 목표로 충남의사회 밴드 구성, 시·군의사회 탐방 및 의견 청취, 의사회 봉사조직 활성화, 충남지역 저소득 의과생 장학금 지급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박보연 후보는 "지난 4년간의 천안시의사회 회장 경험을 통해 의사회가 어떤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지를 알게 됐다"며 "진료에만 열줄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충청남도의사회 회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선거는 다음 달 우편투표와 전자투표로 치러지며 우편 투표는 2월 1일부터 18일까지, 전자 투표는 2월 17일부터 18일 오후 6시까지다.

개표는 18일 오후 7시부터 진행될 예정이며, 종료 직후 당선인을 공고할 방침이다.
천안=박지현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출연단체 모집
  2. [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3. [레저]충남 스포츠복지 실현…'걷쥬' 30만 도민참여 활성화
  4.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5.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1.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3. 대산학교, 올해 첫 검정고시 앞두고 '열공'
  4.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5. "합헌·靑집무실도 설치" 세종의사당 찬성 압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