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새해설계] 고일환 충남사회서비스원장 "코로나 복지사각지대 해소 목표"

[2021 새해설계] 고일환 충남사회서비스원장 "코로나 복지사각지대 해소 목표"

코로나 19로 긴급돌봄 통한 복지사각 지대 해소 계획
서비스 통한 이윤 창출보다는 공공성 높이는 데 주력
고 원장 "도민의 어려운일 대안 찾는 본연 역할 충실"

  • 승인 2021-01-24 12:24
  • 신문게재 2021-01-25 8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고일환
고일환 충남사회서비스원장
고일환 충남사회서비스원장은 올해 코로나 19로 발생할 수 있는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목표로 설정했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코로나 19로 위기 상황 시 기존 돌봄 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노인과 아동, 장애인 등에게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서비스를 통한 이윤보다는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공공성을 높이는 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취약계층이 돌봄 사각지대에 방치되지 않도록 인력 풀을 넓힐 계획이다.

고 원장은 이를 위해 올해 요양보호사와 장애인활동지원인, 보육교사 등 충남긴급돌봄지원단 100명 이상을 모집·구성하는 구상을 세웠다. 또 충남 겸염병관리지원단과 연계한 전문적인 사전·현장 교육을 진행하고, 긴급돌봄지원 신청 시 충남 각 시·군 곳곳에 인력 배치와 관리를 통해 지역 내 어려움을 겪는 도민의 가려운 곳을 긁어줄 계획이다. 도내 긴급돌봄지원과 관련한 민관협력 지원체계도 구축한다.

고 원장은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하면 돌볼 수 있는 사람이 없어지는 공백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며 "긴급돌봄서비스를 통해 요양보호사 등 훈련된 이들을 필요한 곳에 투입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 원장은 '돌봄 이음 지원' 계획도 내놨다.

요양보호사의 휴가와 경조사 등의 이유로 불가피한 돌봄 공백이 발생했을 때 노인복지시설에 돌봄 이음 서비스 제공으로 공백을 최소화시키겠다는 생각이다. 꾸준한 돌봄을 위한 빈틈없는 복지 지원을 하겠다는 구상이 담겼다. 상반기 종합재가센터 요양보호사 20명을 시범적으로 천안과 예산 내 노인복지시설에 돌봄이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하반기 15개 시·군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고 원장은 "도민이 어려운 일이 발생했을 때 충남사회서비스원에 문을 두드리면 대안을 찾아드리는 본연의 역할을 마다치 않겠다"며 "코로나 19로 어려운 시기에 도민에게 든든한 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내포=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2.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3.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홈 개막전’ 티켓 예매 2월 26일 시작
  4.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5.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1. 대전 KGC인삼공사 여자배구, 현대건설 원정경기 박빙 승리
  2. [영상]대전 코로나 백신 1호 접종자는 누구? 대전 코로나 백신 도착부터 첫 접종까지
  3. [새책] "불길이 지나간 뒤에도 풀들은 다시 자란다" ...전차를 모는 기수들
  4. 2021시즌 K리그 자체제작팀 중계진 라인업 공개, 배성재-김대길 합류
  5. 2021 소방공무원 신규채용 320명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