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인사청문회 개봉박두 긴장고조

박범계 인사청문회 개봉박두 긴장고조

재산문제 검찰개혁 여야 공방 예상
패스트트랙 고시생 폭행논란도 도마
朴 "檢인사 총장의견 청취" 서면답변

  • 승인 2021-01-24 09:17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YH2021012105140001300_P4
인사청문 정국 최대 화약고인 충청 출신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여야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재산 신고 누락, 법무법인 출자 논란 등에 대해 집중포화를 예고 중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런 공세에 대해 차단막을 치면서 엄호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25일 오전 10시 국회 회의실에서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연다. 쟁점은 재산 신고 누락 의혹, 과거 공동 설립한 법무법인(로펌) '명경' 관련 의혹 등이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2012년 19대 총선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된 후 대전 유성구에 보유한 105㎡ 아파트(이후 매도)와 4000만원대 예금(2013년 새롭게 신고) 신고를 누락했다. 충북 영동군 선산 임야(2만1238㎡)의 지분 절반을 1970년 상속받아 보유하고 있으나, 2012년 의원 당선 후 지난해까지 재산 신고에서 누락했다는 의혹도 있다.

이해충돌 논란에도 휩싸여 있다. 박 후보자는 2012년 1000만원을 출자, 법무법인 명경을 공동 설립했는데 7년 뒤 명경 매출이 32억 8000여만 원대로 크게 증가 논란이 되고 있다. 야당은 박 후보자 친동생이 명경 '사무장'으로 재직한 사실, 명경 소속 변호사가 대전시 선거관리위원으로 재직한 사실 등이 지적하면서 공세를 준비 중이다.

박 후보자 측은 "2012년 19대 국회 개원과 동시에 변호사 휴업 신고를 하고 법무법인 이익도 배분받지 않았고 이해충돌 논란 등을 고려해 법무법인을 탈퇴하고 보유 지분을 처분했다"고 해명했다.

검찰 개혁을 둘러싼 여야 공방도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 행사와 징계 청구 등으로 법무부와 검찰 간 갈등이 깊어진 가운데 청문위원들은 박 후보자의 '검찰개혁' 방향을 따져 묻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박 후보자가 장관 취임 직후 단행할 것으로 보이는 간부급 검찰 인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 후보자는 최근 국회에 제출한 서면 질의 답변서에서 "검찰총장의 인사 의견 청취를 공식화해 실질적인 인사 협의를 투명하게 진행하고 안정적인 협조관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의 검찰 인사가 적절했다고 보느냐'는 질의에는 "능력과 자질, 업무 성과 등을 공정하게 평가해 인사를 했던 것으로 들었고, 후보자로서 전임 장관 인사에 대해 구체적인 사정을 답변드리기 어려움을 양해해 달라"고 답했다.

박 후보자가 연루된 형사사건도 청문회에서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그는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의 피고인으로 재판을 받고 있고, 사법시험 존치를 주장하는 고시생 단체 회원 폭행 논란과 관련해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한 바 있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3.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3.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4.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5. 대전문화재단, 올해 예술지원 정기공모사업 심의 결과 발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