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대전권 대학 열람실 주말 문 닫아
대학생·취준생 카페서 공부 '만족'
정부 2인 이상 1시간 이용 권고
카페 "권고사항, 자율에 맡길 것"

  • 승인 2021-01-25 08:17
  • 신문게재 2021-01-25 5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카페2
지난 23일 오후 3시 대전 유성구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카공족이 공부하고 있다.
"카페에서 공부하니까, 답답한 게 좀 풀리네요."

사회적 거리두기 다중이용시설 방역조치가 완화된 이후, 첫 주말인 23일 오후 3시 대전 유성구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는 시끌벅적했다. 이 가운데에서도 카페 중앙과 창가 쪽엔 카공족(카페에서 공부하는 사람들)이 노트북과 함께 공부에 매진하는데 여념이 없었다.

이번 완화기준에선 카페 이용시 2인 이상 1시간 이용 제한이 권고된다. 다만 카공족은 일행 없이 혼자 오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1시간 이용 제한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 이날엔 10여명의 손님들이 각각 책과 노트북을 펼쳐두고 테이블을 한 칸 씩 띄운 채 공부를 하고 있었다. 스터디를 하기 위해 모인 이들도 있었다.

취업준비생인 전모(29) 씨는 "주말에 스터디 할 곳이 마땅치 않았는데, 카페에서 할 수 있어 다행이다"라며 "1시간의 제한 시간이 있지만 그래도 답답하지 않아서 좋다"고 말했다.

대학생들도 카페를 찾아 공부하는 모습이 속속 보였다. 충남대를 다니는 한 학생은 "평일엔 학교 도서관 열람실에서 공부를 하는데, 주말엔 열람실이 닫는다"며 "밖이 트인 곳에서 공부하고 싶어서 카페를 찾았다"고 말했다.

대전권 대학 열람실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주말에 문을 닫는다. 충남대와 한남대, 배재대의 경우 도서관 열람실을 재학생에 한해 평일에만 운영하고, 주말엔 열람실을 닫는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관리 감독할 수 있는 인력이 부족한 데다, 소독 등 방역을 준비하기 위해서다. 목원대와 대전대도 마찬가지로 열람실을 제한 조치했다.

취준생과 학생들은 카페에 대한 이용에 만족감을 나타내면서도 일부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취준생 장모(28) 씨는 "혼자 와서 밖을 보면서 공부를 하는데, 뒤에 2~3명이 와서 2시간 넘게 마스크도 안 쓴 채 떠드니까 불안하긴 하다"며 "1시간 이용은 잘 안 지켜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는 오후 9시까지 카페 내부 취식을 허용했다. 다만 취식을 하지 않을 때에는 마스크 착용 필수, 좌석 50% 이내 사용, 테이블간 거리 이격, 가림막 설치 등을 조건으로 내걸었다. 음료와 디저트류를 주문했을 경우 1시간 내로만 머물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카페에선 육성과 방송 등을 통해 마스크 착용, 1시간 내 취식을 알리고 있지만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대전 유성구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김모(38)씨는 "시간을 일일이 체크할 수 없는 데다, 설령 지났다고 손님에게 나가라고 뭐라 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며 "권고사항인 만큼, 손님 자율에 맡기는 대신, 5인 이상 인원 제한과 9시 이후 영업금지 등 의무 방역 수칙은 열심히 지키겠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3.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