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직 총리, '뉴DJP 연합' 누가 앞서가나

전.현직 총리, '뉴DJP 연합' 누가 앞서가나

중기부 이전으로 '텅빈' 대전 민심 달래기 성공할지 '주목'
'총리잔혹사' 프레임 탈출 위한 묘안 찾기 부심

  • 승인 2021-01-24 11:09
  • 수정 2021-01-24 15:05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이낙연 정세균
문재인 정부의 전·현직 국무총리가 '충청 민심' 잡기에 애를 태우는 모양새다.

같은 호남 잠룡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총리가 대선 열차에 탑승하기 위해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전략인 'DJP연합'이 무엇보다 절실하다. '충청과 호남'의 연대가 있어야 당내 경선을 이기고 본선 티켓을 거머쥘 수 있기 때문이다.

충청은 호남보다 인구수가 많다. 지난 19대 대선(2017년 기준)부터 충청은 442만3483명(전체 유권자의 10.4%)으로 호남(426만2507명·10%)보다 16만 명 더 많아졌다.

두 잠룡 모두가 주목하는 전략지는 '대전'이다.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 확정으로 대전 민심이 예사롭지 않기 때문이다.

현직 총리 신분인 정 총리가 다소 앞서가는 모양새다. 기상청과 기상산업기술원과 임업진흥원, 에너지기술평가원이 대전으로 일터를 옮긴다는 계획으로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정 총리는 최근 대전지역 언론사장단과 만찬을 통한 충청 민심 의견 수렴에 직접 나서는 등 스킨십을 강화하고 있다. 그러나, 정 총리 측의 기대와는 달리 대전 민심은 아직 우호적이지 못하다.

이 대표도 반전을 기하기 위해 충청 공략에 나설 태세다. 다만, 재전호남향우회 외에는 눈에 띄는 기반이 없어 조직표 다지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당 대표의 프리미엄을 통해 현역 의원에게 도움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이재명 경기지사에 비해 여러 여론조사에서 밀려나면서 이마저도 쉽지 않다는 게 민주당 내부 분위기다.

세종 청사의 한 고위직은 "이번에도 '총리 잔혹사' 프레임이 작동되지 않나 하는 루머가 파다하다"며 "호남 출신인 전현직 총리가 때가 되면 단일화를 통해 컨벤션 효과를 노리지 않을까 한다"고 전망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3.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