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대전 125명 집단감염] 감염 경로 불확실, 안일한 초기대응도 논란

[코로나19-대전 125명 집단감염] 감염 경로 불확실, 안일한 초기대응도 논란

  • 승인 2021-01-25 14:32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20210125-집단감염 발생한 선교회6
IEM 비인가 시설은 3주 동안 폐쇄된다. 사진=이성희 기자
대전시 중구에 본부를 둔 IM선교회가 운영하는 종교단체 소속 IEM 비인가 기숙형 교육시설 집단감염의 난제는 감염 경로다.

다중 이용시설이고,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이 준수되지 않았다는 점도 문제지만, 감염 경로가 불확실해질 경우 주변 지역의 불안감은 커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신입생이나 기존 학생들이 입소할 때 시설 측의 진술로는 열 체크를 했다고 한다. 초기 증상이 있었을 때 제대로 검사를 했더라면 감염 경로를 파악할 수 있었겠지만, 이렇게 일시적으로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 누가 최초 감염자인지 가려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다만 가능성은 두 가지로 좁혀진다.

무증상자가 입소 후 집단생활을 하면서 확산됐을 경우와 기숙형이 아닌 출퇴근을 하는 교직원을 통한 외부 감염 여부다.

이 시설은 총 158명 가운데 교직원 5명을 제외하고는 기숙형 생활을 해왔다. 반별로 수업을 진행해도 학생들이 철저히 분리되지 않았고, 모였다 흩어지기를 반복했다. 또 마스크 착용을 준수하지 않고, 식당 내 칸막이도 없는 등 기본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았다는 점도 확산을 키운 원인으로 꼽힌다.

초기 증상을 무시한 시설 측의 안일한 대응도 논란이 되고 있다. 경남지역에서 입소한 학생이 12일 기침과 가래, 두통이 있었고, 16일부터는 증상이 있었던 학생 기록도 있다. 다만 시설 측에서 이를 선제 대응하지 않으며 사태를 키웠다는 분석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4.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5.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대전 올 첫 분양 한신더휴 리저브 '출격'
  5. 대전권 사립대 정원모집 감소… 상당수 대학 100~200명 미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