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동남경찰서, 방송인 이혁재 돈 갚지 않아 고소장 접수

천안동남경찰서, 방송인 이혁재 돈 갚지 않아 고소장 접수

  • 승인 2021-01-25 14:39
  • 박지현 기자박지현 기자


방송인 이혁재 씨가 수천만원이 넘는 돈을 빌렸다가 갚지 않아 경찰에 고소장이 접수됐다.

25일 천안동남경찰서에 따르면 이 씨가 사업 자금 등 명목을 수천만원이 넘는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는 A 씨의 고소장이 접수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A 씨가 피해를 봤다는 금액은 2000만원 상당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소인과 A 씨를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천안=박지현 기자 alfzla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2. [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3.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개관 이후 첫 리모델링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미디어데이, 화기애매(?)했던 뒷이야기
  5. 경찰,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집중단속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2. [속보] 대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20대 사망
  3. 쌍용자동차, ‘캠핑&피크닉 페어’ 박람회 참가
  4.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5. 국회 세종이전 박영선·오세훈 '찬성' 안철수 '글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