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변호사회 54대 회장에 '임성문' 변호사

대전변호사회 54대 회장에 '임성문' 변호사

총회 열어 54대 임원진 구성 완료
1부회장 정훈진, 2부회장 최진영
공보이사는 윤영훈 변호사가 맡아

  • 승인 2021-01-25 19:48
  • 신문게재 2021-01-26 5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54대 대전변회 임원진(수정)
▲제54대 대전변호사회 임원진. 임성문 회장(가운데), 정훈진 제1부회장(오른쪽), 최진영 제2부회장(왼쪽). /사진=송익준 기자
제54대 대전변호사회 신임 회장에 53대 제2부회장을 역임한 임성문(53·연수원 30기) 법무법인 베스트로 대표변호사가 선출됐다.

임 변호사는 앞으로 지역 변호사들의 권익향상과 복지증진은 물론 법률 행정사무와 문화 개선 등을 위해 앞장선다.

대전변호사회는 25일 오후 변호사회관 대회의실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54대 임원진 선출을 마무리했다. 회장으론 단독 입후보한 임성문 변호사가 만장일치로 추대됐다.

선거마다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대한변호사협회, 다른 지역변호사회와는 달리 대전변호사회는 회원 간 합의를 통한 추대 형식으로 임원진을 선출하는 전통을 유지하고 있다.

제1부회장엔 정훈진(54·연수원 32기) 법무법인 담현 대표변호사가, 제2부회장엔 최진영(53·연수원 31기) 법무법인 서림 대표변호사가 회원들의 동의를 얻어 선출됐다.

임성문 신임 회장은 변호사회 '입'을 담당할 공보이사에 윤영훈(55·연수원 26기) 법무법인 충청우산 대표변호사를 임명하는 등 나머지 상임이사 구성도 마쳤다.

충남 부여 출신인 임성문 회장은 서대전고와 충남대 법대를 나와 1998년 사법시험(40회)에 합격했다. 사법연수원(30기)을 거쳐 춘천지법, 제주지법, 대전지법에서 활동하다, 2011년 변호사로 변신했다.

정훈진 제1부회장은 경북 상주 출신으로, 대구 달성고와 충남대 법대를 졸업한 뒤 사시 42회에 합격, 연수원을 수료하고 변호사로 활동했다. 대전 출신인 최진영 제2부회장은 남대전고와 서울대 졸업 후 사법시험(41회)에 합격했고, 전주지법, 대전지법 등에서 근무했다.

대전변호사회는 대전과 세종, 충남을 관할하는 변호사 법인이며, 현재 변호사 621명이 소속돼 있다. 지역별로는 대전이 408명으로 가장 많고, 천안 122명, 서산 27명, 세종 24명, 홍성 21명, 논산 10명, 공주 9명이 활동하고 있다.
송익준 기자

전현직 대전변회장
▲전임 서정만 대전변호사회장(왼쪽)과 임성문 신임 대전변호사회장. /사진=송익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2.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3.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4.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5.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1.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2.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3.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4.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5.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홈 개막전’ 티켓 예매 2월 26일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