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공론] 미몽

[문예공론] 미몽

이현경/시인

  • 승인 2021-01-26 00:00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연당을 버리고



투박한 돌그릇 속에 뿌리내린 담수초

제 둘레만큼 창공을 담고 있네



누가 저 꽃의 문을 열고 있나



누르면 주르르 쏟아질 것 같은

친숙한 물의 감정이 꽃망울을 터뜨렸나



기척이 묘연한 풍경의 탄생이네



바람이 꽃대를 흔들면 나의 타인 흰 나비와

순아한 꽃그늘도 흔들리네



눈에 담을 수 있어 좋은 날, 오늘의 쉼표는 수련이네



네가 그리운 날엔 돌그릇에 비로 내려와

꽃망울을 부풀게 하고 싶네



내가 비구름이 된 사이



나비는, 팔랑

꽃 마음 훔쳐 날아가네

발자국 하나 없이 꿈속에서 멀리 달아나네



너와의 짜릿한 밀애는

헛된 꿈이었네

37-이현경 시인
이현경 / 시인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4.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5.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대전 올 첫 분양 한신더휴 리저브 '출격'
  5. 대전권 사립대 정원모집 감소… 상당수 대학 100~200명 미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