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26일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녹아드는 리더십 피력
6~7명 유망주 눈길·선수와 팀 함께 성장에 방점

  • 승인 2021-01-26 16:21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수베로 감독 베스트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이글스 신임 감독이 26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팀 리빌딩 구상을 밝히고 있다. (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한화이글스 팀 색깔을 살려 베스트 버전으로 성장하겠다"

한화이글스 카를로스 수베로(49) 신임 감독이 26일 취임 기자회견에서 선수들을 이해하는 것을 강조하며 감독이 팀에 녹아드는 리더십을 예고했다.

수베로 감독은 아내와 두 자녀를 동반해 지난 11일 입국했으며, 대전 숙소에서 자가격리를 마치고 이날 처음 공개석상에 섰다.

수베로 감독은 "(격리기간)영상을 통해 선수들의 경기모습을 보았는데 유망주가 될 수 있는 6~7명을 확인했고, 야구적 재능과 훈련을 얼마나 즐기는 지 지켜보겠다"라며 "선수들을 이해하고 어떤 마음으로 야구를 대하는 지 알아가는 게 최우선 목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야구에 훈련방식을 급격히 바꾸기보다 지금 시스템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지켜보고 추가하는 방식으로 변화해 가겠다"며 "올해 현재 팀 컬러에서 베스트 버전(최고 기량)을 만들겠다"고 감독 취임 포부를 밝혔다.

한화이글스 로고
특히, 선수 개개인이 성장하고 좋은 플레이가 모이면 팀 성적으로 이어진다고 강조했다.

수베로 감독은 "경기결과는 선수 개개인이 컨트롤 할 수 없지만, 스스로 신념과 확신을 갖고 훈련과 경기에 임하는 것은 선수들이 반드시 이뤄야 할 부분"이라며 "개인과 팀워크가 성장하면 플에이오프에도 진출하고 우승 후보도 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한화이글스가 올해 팀을 재정비하는 데 주력하면 경기 성적은 좋지 못할 거라는 전망에 대해 "리빌딩과 승률은 반비례 관계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수베로 감독은 "팀 리빌딩의 최종 목표가 많이 이기고 우승하는 것인데 선수를 육성할 때도 이기는 방법을 가르치고 이기는 야구를 해야 한다"며 "마음 같아선 3년 내내 결승전에 오르는 결과를 가져오고 싶다"고 밝혔다.

기자들과 온라인 질의응답에서 장타자가 안 보인다는 지적에 수베로 감독은 "장타율이 낮으면 출루율에서 아니면 공격적인 베이스러닝 등을 통해 상쇄할 수 있다"고 밝혔고, 한국야구를 이해하고 있는지 질문에 "너무 깊게 알게 되면 편견을 갖게 돼 기본적인 문화를 이해하고 생활하면서 익히겠다"고 설명했다.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 대해서는 "외야가 넓어 이를 활용한 전술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고, "한화팬의 열성적 응원을 잘 알고 있고 성장하는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3.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