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전.세종 땅값 큰폭 상승...천도론.혁신도시 영향?

지난해 대전.세종 땅값 큰폭 상승...천도론.혁신도시 영향?

2020년 지가변동률 대전 4.58%, 세종 10.62%
토지거래량은 대전과 충남 늘고, 세종은 줄어

  • 승인 2021-01-26 16:15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지가변동률
지난해 대전과 세종 땅값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은 혁신도시 지정 등의 영향을, 세종은 행정수도론 등이 지가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26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지난해 전국 지가변동률 및 토지거래량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의 지가는 4.58% 올라 전년(4.25%)보다 0.33%포인트 상승했다. 연도별로는 2016년 3.45%, 2017년 3.36%, 2018년 3.34%, 2019년 4.25% 등으로 해마다 상승 폭이 커지고 있다.

세종의 경우 지난해 10.62%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가 상승률을 보였다. 연도별로는 2016년 4.78%, 2017년 7.02%, 2018년 7.42%, 2019년 4.95% 등으로 지가 상승 폭이 갈수록 커지는 추세다.

충남은 지난해 2.08% 올라 전년(0.41%)보다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연도별로는 2016년 1.90%, 2017년 2.98%, 2018년 2.28%, 2019년 1.63% 등으로 1~2%대 상승률을 유지하고 있다.

전국적으로는 지난해 지가상승률이 3.68%를 기록해 전년(3.92%) 대비 상승 폭이 둔화된 모습이다.

지난해 4분기에도 세종은 3.60% 올라 전국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대전은 1.21%, 충남은 0.65%의 지가변동률을 나타냈다.

전국적으론 작년 4분기 0.96% 상승해 2019년 4분기(1.01%) 대비 0.05%포인트 감소했다.

토지거래량의 경우 지난해 4분기 약 95만2000필지(서울 면적 0.9배)로 2019년 4분기(약 84.5만 필지) 대비 12.6% 증가했다.

작년 2분기 거래량이 감소했으나 7월에는 높은 거래량을 기록한 후 8~10월 안정세 보이다 11월 이후 지속 증가 추세였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약 31.6만 필지로 전년 동기 대비 18.9% 늘었다.

지역별 토지거래량은 전 분기 대비 대전이 22.6%, 충남이 14.5% 증가한 반면, 세종은 50.2% 감소했다. 토지거래량은 광주(52.9%), 경북(35.7%), 부산(35.0%), 울산(30.1%) 등의 순이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토지가격 변동률과 거래량이 상승 추세라며 향후 토지시장 과열 가능성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이상 현상에 대해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3.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