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3·1절 집회 자제 사유 차고 넘친다

[사설]3·1절 집회 자제 사유 차고 넘친다

  • 승인 2021-02-23 15:30
  • 신문게재 2021-02-24 19면
지난해 광복절 집회를 열었던 일부 단체들이 3·1절에도 광화문 집회를 예고해 긴장감이 감돈다. 경찰이 방역수칙 위반 집회 금지를 통고한 것은 합당한 조치다. 봄꽃축제와 여름 휴가철, 추석과 설 명절 특별방역에 준하는 대응이 필요하다. 3월 개학까지 바짝 앞둔 시점이다. 지난해 광복절 이후 겪었던 동시다발의 집단감염 위기가 다시 와서는 안 된다.

대유행 주기도 빨라지고 있다. 광복절 집회가 2차 대유행을 불렀다면 3·1절 집회는 자칫하면 3차 유행 재확산이나 4차 유행의 단초가 될 수 있다. 시국 집회는 서울 지역뿐 아니라 전국 각지 파급력으로 더욱 위험하다. 집회의 자유 이상으로 소중한 가치는 국민 생명이다. 사태의 엄중함을 인식해 도심 집회 계획을 전면 철회해야 한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목적 하나면 충분하다. 집회 금지 명분은 이것 하나로도 차고 넘친다.

3·1절 집회는 불에 기름을 붓는 격이 될 수 있어 위험천만하다. 집회를 하는 것도, 막는 것도 물론 진영 논리에서 비롯된 것이어서는 안 된다. 설령 3·1절 집회 취지를 지지하더라도 대규모 감염 정체기인 지금은 방역에 협조하는 자세를 보여야 현명하다. 일상과 방역의 조화를 말하기 어려울 만큼 코로나19와의 전쟁 한가운데 있다. 자율과 책임도 여전히 어려운 시간이다. 신고한 단체의 집회를 금지하고 불법집회에 일관되게 대응하는 것 외에는 달리 방법이 없다.

4차 대유행이 필연처럼 여겨지고 있다. 시기적으로 3·1절은 3차 유행과 4차 유행 사이의 중대한 분기점이다. 코로나19 피로감이 최고조에 달한 국민을 생각해서라도 내려놓을 줄 알아야 한다. 다수 국민이 고난 속에서 기본권 제한을 묵묵히 감내하는 것은 불가피성 때문이다. 지난해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무렵보다 코로나19 진행 양상은 훨씬 복잡하고 심각하다. 방역당국과 지자체, 경찰이 방역 기준을 최우선시해야 할 엄중한 시기다. 이미 경험하고도 또 대확산 위기를 재연할 수는 없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랭킹뉴스

  1.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4.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이응노미술관, 노인층 위한 '행복한 기억, 마음속 풍경산책'
  2.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3. 오주영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 아시아연맹 부회장 선출
  4. [영상]꿈돌이, BJ핀아, 치어리더도 함께한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5.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