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서 해외입국 코로나19 변이 확진자 발생

충북서 해외입국 코로나19 변이 확진자 발생

에티오피아서 입국 청주 40대
아랍에미리트 50대 각각 영국변이

  • 승인 2021-02-23 16:36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충북 보은에서 영국발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에티오피아에서 입국한 청주의 40대 A씨와 지난 9일 아랍에미리트에서 온 보은의 50대 B씨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방역 당국은 해외 입국자의 바이러스 샘플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이들 두 명의 확진자가 영국발 변이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

이들 모두 해외입국 후 자가격리 중 확진을 받았고 의료진 외에는 추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시 흥덕구에 사는 A씨는 입국 2주 만인 지난 달 19일 자가격리 해제 전 PCR검사에서 무증상 상태호 코로나19 확진됐다.

이후 충남 아산 생활치료센터에서 머물다 지난 달 31일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보은에 거주하는 B씨는 입국 직후 실시한 검사에서 확진돼 현재 청주의료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또 B씨와 함께 입국해 지난 12일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에 대해서도 변이바이러스 여부를 검사할 예정이다.

이로써 현재까지 변이 바이러스는 국내에서 총 128건 확인됐다.

영국형 변이 바이러스가 109건, 남아공형 13건, 브라질형 6건으로 이중 내국인은 83명, 외국인은 45명이 각각 확진됐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4.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이응노미술관, 노인층 위한 '행복한 기억, 마음속 풍경산책'
  2.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3. 오주영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 아시아연맹 부회장 선출
  4. [영상]꿈돌이, BJ핀아, 치어리더도 함께한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5.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