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대전시체육회 2021 주요업무계획
학교 25곳 체육시설 시민개방 활용 극대화
종목단체 대회 확대하고 신규대회 유치

  • 승인 2021-02-24 15:59
  • 신문게재 2021-02-25 10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2020청소년축구IMG_2593 (1)
대전시체육회가 코로나19에 위축된 지역체육을 되살리는 시책을 마련해 올해 추진한다. 사진은 지난 20일 청소년 축구한마당에서 선수들이 마스크를 쓰고 경기를 펼치고 있다.(사진=대전시체육회 제공)
코로나19 대유행 속에 지난해 생활체육은 힘든 시간을 보냈다. 모여서 함께 땀 흘리고 소통하는 기회가 사라지다시피 위축됐고, 건강과 공동체 의식은 위협받는 수준에 이르고 있다. 올해 대전시·충남도체육회는 생활체육을 되살리는 원년으로 삼고자 준비가 대단하다. <편집자주>



대전시체육회는 올해 스포츠클럽을 집중 육성해 학교-생활-전문체육인이 함께 성장하는 선진형 시스템을 적극 도입한다.

단일종목에 전문 스포츠클럽을 육성해 학교를 벗어나 클럽 중심으로 학생선수를 육성하고 생활체육인들의 동호회 활동을 촉진하며 전문체육인을 발굴한다는 구상이다.

지난해 농구와 탁구에서 대전형 스포츠클럽을 신설한 바 있고, 대한체육회 공공형스포츠클럽 공모를 통해 서람이스포츠클럽, 유성스포츠클럽 등 공공형 클럽을 운영 중이다.

특히, 종목을 거점으로 학교체육, 생활체육, 전문체육을 연계한 인재육성 및 자립형 대전스포츠클럽을 육성하는데 5년간 8억 원을 투입한다.

지난해 처음 시행된 학교연계형(한종목) 스포츠클럽은 둔산초에 축구와 문지초·계룡디지텍고에 씨름, 목양초에 체조클럽이 운영 중이다.

지역 공공·학교 체육시설을 거점으로 다연령, 다수준, 다계층 지역주민이 저렴한 비용으로 스포츠를 배우고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생활체육1
올해에는 갑천체험장에 카누, 월드컵경기장에 스포츠클라이밍이 학교연계형 스포츠클럽으로 신규 지정된다.

동호인과 전문인이 함께 참여하는 콜라보 대회를 개최해 생활체육 활성화를 추진한다.

지난 20일 대전 안영생활체육시설단지에서 진행된 올해 첫 청소년 축구대회는 U-10, U-12, U-15 전문선수반과 학생선수반 등 17개 팀이 참가해 치러졌다.

학생 선수와 일반 청소년이 함께 팀을 구성해 스포츠에 참여하는 새로운 체육 환경을 조성하는 노력에 첫발을 뗐다.

꿈나무 선수 중 경제적 어려움으로 훈련과 대회 출전에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 선수에 시체육회장 출연 장학금을 지원한다.

학교 체육시설 개방사업을 적극 추진해 올해 관내 25개 학교에 체육관을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충남도에서 효과를 입증한 앱 기반 걷기 프로그램인 '걷쥬'를 대전에서도 도입해 시민들 일상 속 체육활동을 지원한다.

스마트폰 앱 '걷쥬'를 활용해 3대 하천과 둘레산길 등 다양한 로드맵을 제공하고 연말 시상식과 이벤트를 토해 걷기 좋은 건강도시를 실현한다.

올해부터는 국민체력인증센터를 기존에 10개월에서 12개월 연중 운영으로 전환해 시민들이 언제든 자신의 체력을 확인하도록 돕고, 지난해 7월 새롭게 개장한 판암선수촌을 쾌적하게 유지해 입소 선수 77명에게 휴식처를 제공한다.

회원종목단체 대회를 확대하고 민선체육회 조기 안정화를 추진한다.

시장기 및 협회장기 대회에 기간을 연장해 참가자들의 대전 숙박을 유도하고 신규 전국대회 유치해 지역경제에 이바지한다.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을 개정해 성폭력과 승부조작, 편파판정, 금품수수, 횡령 등 주요 비위행위에 대해서는 징계 심의과정에서 감경할 수 없도록 명문화했다.

스포츠 폭력에 대해서는 경미한 경우에도 중징계인 자격정지, 중대한 경우 영구제명 적용 등 징계기준 강화하기 위해 스포츠 공정위원회 규정을 개정했다.

시체육회 임원은 선수들 훈련장 방문을 정례화해 실질적인 위로와 격려를 전할 예정이다.

이승찬 대전시체육회장
이승찬 대전시체육회장
이승찬 대전시체육회장은 "위드 코로나와 뉴노멀 시대, 혁신과 공감으로 패러다임 전환을 견인하겠다"라며 "대전시민 모두가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체육 환경 조성을 통해 스포츠와 더불어 행복해지는 행복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