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무령왕의 해' 선포…1500년 대백제 부활

공주시, '무령왕의 해' 선포…1500년 대백제 부활

무령왕 업적과 뜻 기리는 다채로운 프로그램 연중 실시

  • 승인 2021-02-27 00:06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공주시 무령왕의 해 선포식 (2)
백제의 고도 공주시가 신축년 올 한해를 '무령왕의 해'로 선포하고 연중 다양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사진>

시는 25일 고마 컨벤션홀에서 올해 무령왕릉 발굴 50년, 무령왕의 갱위강국 선포 1500년을 맞아 이를 대내외에 알리는 선포식을 개최하고 찬란한 백제 역사문화 도시, 공주시의 재탄생을 알렸다.

이날 선포식에는 일본 모리야마시, 야마구치시를 비롯해 서울 송파구, 경주시 등 23개 국내외 교류도시에서는 '무령왕의 해' 선포를 축하하는 영상메시지를 보내고 코로나19 상황으로 참석하지 못한 아쉬움을 대신했다.

특히, 무령왕의 뜻을 이어받아 공주시를 중부권 문화수도로 만들겠다는 시민들의 염원과 희망의 메시지가 '기억의 상자'에 담기는 이벤트가 디지털 영상으로 펼쳐져 눈길을 모았다.

시는 이번 선포식을 시작으로 ▲무령왕 서거 1498주기 추모제례(6월) ▲무령왕 탄생 기념제(7월) ▲무령왕릉 발굴 50주년 기념식(7월) ▲무령왕릉 동상 제작·설치(9월) ▲무령왕릉 다큐멘터리 제작·방영(10월) 등 다양한 기념사업을 개최한다.

오는 9월에는 2010년 세계대백제전 이후 10여 년 만에 웅진-사비백제의 찬란한 역사와 문화를 알리기 위한 초대형 이벤트인 '2021 대백제전'이 펼쳐진다.

무령왕의 '누파구려 갱위강국' 선포 1500주년 의미와 고대 동아시아 문화강국 백제의 가치를 국내외에 확산시키고, 백제문화제를 대한민국 대표 글로벌 문화브랜드로 성장시키려는 의지를 담을 계획이다.

김정섭 시장은 "역사적으로 의미가 큰 해이니만큼 다양한 기념사업을 통해 시민들의 자긍심을 드높이겠다"며, "찬란했던 고대 동아시아의 국제도시이자 백제왕도인 공주시가 세계적인 역사도시로 다시 한 번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3.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4.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5.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