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메가시티는 행정수도 완성으로"

"충청권 메가시티는 행정수도 완성으로"

박완주 본부장 "행정수도 중심으로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돼야"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은 메가시티 조성 요소

  • 승인 2021-03-03 17:46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균형발전특별위원회충청권역간담회_2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충청권 메가시티는 행정수도 완성과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이 핵심이다.

더불어민주당은 3일 세종시청 여민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 충청권역 간담회'를 개최하고 국가균형발전을 핵심으로 한 충청권역 현안에 대한 논의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박완주 국가균형발전특위 충청권역 본부장은 "지난해 김태년 원내대표가 쏘아올린 행정수도 완성 중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은 작은 부분에 불과하다"면서 "국회 세종의사당을 시작으로 행정수도를 완성하고 이를 통한 효과가 세종은 물론 대전, 충남, 충북으로까지 펼쳐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강준현 국가균형발전특위 세종권역 본부장도 국회 세종의사당 이전 필요성을 강조했다. 강 본부장은 "국회 세종의사당 이전은 단순한 지역 현안이 아닌 국가 과제"라면서 "수많은 젊은이들이 수도권으로 교육과 일자리를 찾아 이동하고 있다. 국가 권력 기관 이전 등을 통해 국가 균형발전을 이룰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우원식 국가균형발전특위 위원장은 메가시티를 통한 산업 재배치 중요성을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수도권 인구 집중의 큰 이유 중 하나는 일자리"라면서 "대전은 R&D 산업, 충북은 바이오 산업, 세종은 행정, 충남은 첨단기기·전기·전자산업 기능 특화 등 지역에서 잘 할 수 있는 산업을 제안하고 중앙에서 중복되지 않도록 조정해야 국가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완주 본부장은 "이전에는 국가균형발전하면 수도권 규제 강화부터 얘기했지만, 이제는 아니다"라면서 "권역별로 경쟁력을 갖추는 것이 더 중요하다. 충청권은 행정수도를 중심으로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충청권 메가시티를 위한 사전 작업으로는 광역교통망 구축 필요성이 강조됐다. 특히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에 4개 시도가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충청권 4개 시도지사와 지역국회의원들은 충청권 광역철도 사업에 대해 합의하고 정부에 공동 건의한 상태다.

박 본부장은 "충청권 광역철도망 사업은 제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아직 반영되지 않았다. 이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 상황"이라면서 "메가시티 요소에는 교통망 확충과 산업, 인재 등이 필요하다. 교통망 확충을 통한 연계성이 강화되어야 메가시티 조성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이상문 기자 ubot135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4.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5.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1.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2.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3. LH-천안 LH천년나무 7단지 임차임 대화, 요식행위 ‘불과 ’
  4. [코로나19] 대전지역 10명 추가 확진… 감염경로 미궁 확진자도 3명
  5. 제원면 지방도 601호 낙석 와르르…지나가던 차량 덮쳐 인명피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