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 흰 눈밭된 보문산 공원 청년광장

[실버라이프] 흰 눈밭된 보문산 공원 청년광장

겨울철 결빙지역 급경사 구간, 차량 진입 금지

  • 승인 2021-03-04 08:15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003
추운 겨울이 가고 봄을 맞게 되는 우수(雨水)는 24절기 중 두 번째 절기다. 지난 18일 오후, 눈 내린 지 2일이 지난 보문산 공원 청년광장 출입구(중구 문화동)가 차량 안전을 위해 출입 제한을 했다.

상시 결빙지역으로 차량 통행을 제한한다는 '진입 금지'안내판이 붙은 바리게이트로부터 청년광장 주차장까지는 약 800여 m가량을 올라가야 한다. 구간 입구엔 '해당 지역은 급경사 구간으로 겨울철 눈·비 등으로 인한 결빙 시에는 공원 내 차량 출입을 금지합니다'라는 대전광역시 공원 관리사업소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002
경사로 오르는 왼쪽은 염화칼슘 작용으로 오르내리는 사람들의 통행에 도움을 줬다. 언덕길을 오르던 70대의 한 남성 실버는 "눈 덮여 미끄러운 경사길에서 잘못해 미끄러져 몸을 다치면 큰일이지요. 나이 들어 꼼짝 못 하고 누워 지내면 더군다나 안 됩니다"라며 되돌아 내려갔다.

그 뒤로 따라오던 귀밑까지 털모자를 쓴 두 여성 실버도 하산하며 "연세 드신 노인분들이 산행하기엔 좀 무리인 듯합니다"라며 "여러 군데 비탈진 내리막길은 더욱더 미끄러워 위험합니다"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미끄러운 경사로 따라 청년광장 주차장 상부까지 올라온 노부부가 벤치 위에 수북하게 쌓인 흰 눈 치우는 손놀림이 분주했다.

6계단으로 설치된 청년광장 주차장은 각종 차량으로 빼곡히 초만원을 이뤄 북적이던 평소와 달리, 온통 흰 눈으로 덮여 하얀 눈밭으로 변해 발자국이나 인적을 찾을 수 없었다.

/장창호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한화이글스 타선 침체 속 투수진 '고전분투'
  4. 리그 단독 1위 시티즌, 성적+흥행 두마리 토끼 잡았다
  5.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1. 새총리 후보자에 김부겸…충청권 반색
  2.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3. [한성일이 만난 사람]정효선 (주)삼이씨앤지(삼일 리드텍) 대표이사 회장
  4. [전문인칼럼]이제는 '물류'에 집중할 때다
  5. 임혜숙 과기정통부장관 내정에 과기계 '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