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격사의 대선정국 요동…충청도 촉각

윤석열 전격사의 대선정국 요동…충청도 촉각

野 文정권 견제심리↑ 지지층 결집 기대
與 사퇴시기 의구심 속 큰 의미는 안둬
충청 尹 메기효과? 견제심리도 커질 듯

  • 승인 2021-03-04 14:47
  • 수정 2021-03-04 14:58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YH2021030413080001300_P4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사의를 표명하면서 1년 앞으로 다가온 차기 대선정국이 요동칠 전망이다.

보수진영은 문재인 정부에 대립각을 세워온 윤 총장 사의에 대해 문재인 정부 견제심리가 커지면서 야권 지지층 결집에 플러스가 될 것으로 내심 기대하고 있다.

반면, 여권은 윤 총장의 사의 표명 시점에 대해 의구심을 제기하면서 대선 링에 등판한다고 해도 '찻잔 속 태풍'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깎아내리고 있다.

윤 총장은 이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총장직을 사직하려고 한다"며 "이 나라를 지탱해 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제가 어떤 위치에 있든지 자유민주주의와 국민 보호하는데 온 힘 다하겠다"고 말했다.

보수진영은 일단 고무된 분위기다. 당장 윤 총장의 입당은 어렵겠지만, 그가 야권에 힘을 보태는 제3 지대에 머무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상당하다는 기류다.

당내 일각에선 윤 총장을 차기 유력 주자로 띄우는 시나리오도 거론되고 있다. 4·7 재보선 이후 가능성이 거론되는 야권발 정계개편과 맞물려 윤 총장을 정권 심판의 구심점으로 삼겠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부산사상)은 "문재인 대통령과 정면 충돌했던 윤 총장이 시대정신을 소환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만, 야권 내에선 윤 총장이 국정농단 사건 수사팀장을 지냈고 문재인 정부 초반 '적폐청산' 수사에 앞장섰던 그의 전력으로 볼 때 보수층 반감도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민주당에선 이날 윤 총장 사의에 대해 별다른 의미는 부여하지 않았다.

그동안 중대범죄수사청 설치와 관련해 검찰총장 신분임에도 정치적 발언을 숨기지 않았다는 점에서 정계 등판을 위한 정해진 수순이라는 것이다.

민주당 노웅래 의원(서울마포갑)은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정해지자마자 돌연 사퇴를 발표한 것은 4월 보궐선거를 유리한 쪽으로 끌어가려는 야당발 기획사퇴를 의심케 한다"고 주장했다.

윤 총장의 정치적 리더십이 검증받지 않았다는 이유로 대권 도전 가능성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시각으로 바라보는 기류가 역력했다.

다만, 여권과 윤 총장의 대립 구도가 재조명되고 정권 견제 심리가 결집할 가능성은 경계해야 한다는 의견도 감지되고 있다.

부친이 고향이 충남 공주인 윤 총장 사의 표명과 대선링 등판 가능성은 충청권에도 파장을 불러올 전망이다.

지역에선 현재까지 양승조 충남지사 외에 대권 도전 의사를 밝힌 여야 주자가 없다. 하지만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공주부여청양) 등 잠룡으로 거론되는 인사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이런 가운데 윤 총장이 대선링에 등판한다면 기존 주자들의 경쟁심리를 자극해 충청권의 경쟁력을 동반 강화하는 이른바 윤석열발(發) 메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부친 고향이 충청권임을 빼면 성장 과정 등에서 지역과의 연결고리가 미약한 만큼 윤 총장을 충청 대선주자로 거론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견제 심리가 덩달아 거세질 전망이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