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코로나19 백신접종자 사망 신고 접수… "인과성 속단하긴 이르다"

대전 코로나19 백신접종자 사망 신고 접수… "인과성 속단하긴 이르다"

백신 접종 후 이틀 후 사망, 사망 전날 발작 한차례 발생
민관합동 이상반응 신속 대응팀, 기초조사 기반 오후 회의
전국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 7건 접수, 대응 추진단 조사

  • 승인 2021-03-04 16:30
  • 수정 2021-03-05 07:11
  • 신문게재 2021-03-05 1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지난 2일 코로나19 백신(아스트라제네카)을 접종 한 20대가 4일 새벽 사망했다는 신고가 1건 접수됐다. 이는 고양과 평택에 이은 세 번째다. 

이날 오후 전북에서도 2명이 추가 접수돼 백신 사망 접수는 5건으로 늘었다.

대전시에 따르면 20대 접종자는 요양병원 입소자로 뇌전증을 동반한 지적 장애인이다. 2일 백신 접종을 했고, 이틀 만에 사망해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 여부는 속단하기 이르다는 입장이다.

대전시의 기초 역학조사에 따르면 사망자는 2일 접종 전후로 특이사항은 없었다. 접종 하루가 지난 후 새벽 6시와 오전 10시 두 차례 미열이 확인됐고, 오후에 해열제가 투여됐다. 오후 6시 30분에는 기저질환인 간질 발작이 일어났고 열이 올라 약이 다시 투여됐다. 그날 새벽 2시와 4시에는 수면 상태로 확인됐으나, 5시 30분 께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사망자의 경우 환자 가족에 의해 백신 접종 여부는 위임됐고, 예진 절차에서도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 관계자는 "오늘 동구보건소와 시 담당자가 역학조사를 했다. 민관합동 이상 반응 신속 대응팀이 구성돼 있는데, 오후에 이 기초조사를 가지고 논의할 예정이다. 이후에는 절차에 따라 심의 결과를 질병청에 통보하면 인과성 여부가 밝혀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 후 아나필락식스가 일반적인 중증 반응인데, 접종 후 수분 내로 발생한다. 접종 후 15분, 30분을 관찰하는 것도 이 반응을 확인하기 위해서다. 사망자의 경우 이런 증상은 없었다"며 "이와 관련해 백신 접종을 중단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보건복지부 정례브리핑에 따르면, 4일 0시 기준 전국 백신 접종자는 15만4421명이다. 아스트라제네카 15만1679명, 화이자 2743명이다. 이상반응 의심 신고 사례는 718건으로 일반적으로 두통, 발열, 메스꺼움, 구토 등 경미한 사례가 709건이고, 아나필락시스 의심사례는 7건, 사망은 대전 사망자를 포함해 3건이 접수됐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4일 사망 사례와 아나필락시스 쇼크 사례 등에 대해 역학조사와 피해조사반을 편성해 인과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세계 2억4000만 명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지만, 현재까지 사망과 관련해 인과성 여부가 밝혀진 사례는 없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