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전세가 유지… 세종은 상승폭 축소

대전 전세가 유지… 세종은 상승폭 축소

  • 승인 2021-03-05 11:18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캡처
대전 전세가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반면 세종은 급등 피로감 등으로 상승 폭이 대폭 축소됐다.

한국부동산원(원장 손태락)이 올해 3월 1주(3.1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전세가격은 0.17% 상승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주 대비 상승 폭이 축소됐다.

시도별로는 인천(0.33%), 대전(0.32%), 대구(0.31%), 경기(0.20%), 제주(0.18%), 울산(0.17%), 부산(0.16%), 세종(0.16%), 충남(0.15%), 강원(0.14%), 충북(0.14%) 등은 상승했다.

대전은 상승세를 유지하며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자치구별로 동구(0.37%)는 가오·판암동 위주로, 중구(0.35%)는 교통 환경 양호한 태평·문화동 구축 단지 위주로, 서구(0.34%)는 정주 여건 양호한 도안신도시 및 둔산 지구 위주로, 유성구(0.28%)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원내·하기동 위주로 상승했다.

세종은 급등 피로감으로 상승 폭이 절반 이상 감소했다.

신규입주 증가와 급등 피로감 등의 영향으로 상승 폭이 축소되는 가운데, 조치원읍과 행복도시 내 나성·종촌동 위주로 상승한 모습을 보였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4.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5.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1.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2.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3. LH-천안 LH천년나무 7단지 임차임 대화, 요식행위 ‘불과 ’
  4. [코로나19] 대전지역 10명 추가 확진… 감염경로 미궁 확진자도 3명
  5. 제원면 지방도 601호 낙석 와르르…지나가던 차량 덮쳐 인명피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