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대전행…국간사 61기 졸업·임관식

文대통령 대전행…국간사 61기 졸업·임관식

건군이래 최초 대통령 참석
임관장교 80명 계급장 수여

  • 승인 2021-03-05 14:38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YH2021030509800001300_P4_20210305141428449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오후 2시 대전 자운대 국군간호사관학교(이하 국간사)에서 열린 국간사 제61기 졸업 및 임관식에 참석했다.

건군 이래 최초로 대통령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정예 간호장교로 거듭난 생도 80명(남 7명,여73명, 수탁생도 1명)을 축하하고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민·군·의료인력을 격려하는 의미를 담아 열렸다.

행사에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2008년 야간 응급환자 헬기 후송을 마치고 복귀하던 중 기상 악화로 인한 사고로 순직한 고(故)선효선 소령 등 순직·군 의료인 4인의 추모 흉상에 헌화했다. 헌화에는고(故)선 소령의 부모님과 자녀도 함께했다.

이날 행사는 ▲대통령께 대한 경례 ▲국민의례 ▲간호병과 영상 상영 ▲우등상 및 선효선상 수상 ▲졸업증서 및 임관 사령장 수여 ▲계급장 수여 ▲임관 선서 ▲졸업 및 임관 식사 ▲축하 인사 ▲대통령 축사 ▲축하 메시지 영상 상영 순으로 진행됐다.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둔 임관 장교에게 수여하는 대통령상은 김민주 소위가 수상했으며 가장 모범적인 졸업생 송채윤 소위는 선효선상을 수상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해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부모님들을 대신해 임관 장교 전 인원에게 계급장을 직접 수여했다.

국군통수권자에게 직접 계급장을 수여받은 임관 장교들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충성을 다할 것을 엄숙히 다짐하는 임관 선서로 화답했다.

임관 선서가 끝난 뒤에는 임관 장교들을 위한 깜짝 이벤트로 이들이 가입교 생도 기초훈련 당시 지도생도였던 58기 선배들의 축하 영상을 상영했다.

졸업 및 임관식 행사가 모두 마무리된 뒤 문 대통령은 임관식장에 배치한 첨단 군 의료장비를 둘러볼 예정이다.

현재 군에 8대가 배치된 '메디온'은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의무후송전용헬기로,악천후에도 응급환자 후송이 가능하도록 기상레이더와 지상충돌경보장치를 장착하고 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 행사 참석 인원을 생도 및 군관계자 100여 명 규모로 최소화했다.

임관식에 참가하는 국간사 임관 생도는 2월 휴가 복귀 후 두 차례에 걸쳐 PCR검사를 실시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