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다문화]천안시에서 살고 계시지요? 모르면 진짜 손해!

[천안 다문화]천안시에서 살고 계시지요? 모르면 진짜 손해!

  • 승인 2021-03-06 13:32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천안에 살면서 모르면 진짜 손해인 생활상식이 있다.

첫째, 돈을 내서 한국어를 공부하지 말고 공짜로 배울 수 있다.

대부분 지역마다 설치된 다문화 가족지원센터에서 한국어뿐만 아니라 한국 문화, 전통, 역사등 까지 한 곳에서 다 공부할 수 있다.

천안시에 거주한 다문화가정이 천안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회원등록을 가입하면 다양한 교육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게다가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외에 천안에서는 천안시외국인주민문화교류지원센터이란 기관도 있어 네일아트나 생활헤어, 생활 요가 등을 배울 수 있어 문의하면 된다.

둘째, 낯설 땅에서 살다보면 여러 일은 생길 수 있는데 도움을 줄 곳 있다.

경찰은 112, 화재·구조 119, 학교폭력 117등이 있지만, 한국어 능력이 아직 부족해서 소통이 어렵다면 천안에 있는 충남외국인주민통합지원콜센터를 이용하면 된다.

모국어로 상담을 받을 수 있고 주말에도 운영하고 있으니 필요 시 전화하면 된다.

셋째, 임신과 출산을 하게 되면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한국 정부 및 지역에서 임산부 및 아동에게 많은 혜택을 지원해 주고 있지만, 기본 혜택 이외에 천안 주민이라면 더 많은 혜택을 더 받을 수 있다.

국민행복카드는 임신·출산 관련해 진료비를 최대 60만원 지급하며 친환경 임산부농산물꾸러미 지원사업은 임신 또는 출산 후 12개월간 자부담금 9만6000원을 내면 48만원 상당의 농산물꾸러미를 집으로 배송받을 수 있다.

또 0~83개월의 아동 1인당 월 10만원씩 받을 수 있겠지만 천안은 충남 행복키움수당 혜택을 적용해 출생 월부터 36개월 미만 된 아이들은 1명당 10만원 더 받는다.

아울러 첫째아 30만원, 둘째아 50만원, 셋째아 100만원씩 아동수당도 지급한다.

넷째, 돈을 쓰면서 돈을 받는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천안사랑카드를 사용하면 최대 캐시백 10% 적립 받을 수 있다.

한 달간 50만원 한도 내에서 천안사랑카드로 결제하면 5만원의 캐시백을 돌려받을 수 있으며 50만원부터 100만원까지는 1% 캐시백을 지급하고 있다.

천안시는 시민들에게 많은 혜택을 지원해 주고 있어 꼼꼼히 체크하고 모든 혜택 챙기길 바란다. 임류리 명예기자 (중국)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리그 단독 1위 시티즌, 성적+흥행 두마리 토끼 잡았다
  4. 한화이글스 타선 침체 속 투수진 '고전분투'
  5.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1.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2. [코로나19] 대전지역 10명 추가 확진… 감염경로 미궁 확진자도 4명
  3. 새총리 후보자에 김부겸…충청권 반색
  4. [한성일이 만난 사람]정효선 (주)삼이씨앤지(삼일 리드텍) 대표이사 회장
  5.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