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다문화]한국사로 알아가는 고향의 역사 ‘발해’

[천안 다문화]한국사로 알아가는 고향의 역사 ‘발해’

  • 승인 2021-03-06 13:32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6학년 딸아이와 함께 한국사를 공부하다가 고향인 발해 역사 이야기가 나왔다.

발해고등학교에 다녔지만 이렇게 유구한 역사가 있는 발해인 줄은 몰랐다.

작은 박물관이 있기는 했지만, 항상 문이 닫혀 있었고 관리가 소홀해서 거의 폐허에 이르렀다.

학교에서 중국 역사 공부를 했지만 발해 건국에 대해서는 별로 다루지 않았기 때문에 현지에 사는 지역주민들도 관심이 없었다.

발해 건국에서 멸망에 이르기까지 읽고 나니 발해가 옛날 고구려의 영토였다는 역사적 배경 때문에 중국 역사 교육과장에서 간단하게 다루지 않았나 하는 의문도 생긴다.

한국사로 발해에 대해 살펴보면, 668년 나.당 연합군에 의해 고구려가 멸망한 후 중국 당나라의 지배를 받았던 고구려 유민들과 중국 요서 지방의 거란족은 끊임없이 저항하며 당나라 지배에서 벗어나고자 반란을 일으켰다.

고구려 유목민 대조영이 고구려 유민과 말갈족을 이끌고 당나라군을 물리치고 만주 동북지역인 동모산 근처에 수도를 전하고 발해를 건국했다.

이리하여 남쪽에는 통일 신라, 북쪽에는 발해가 함께 하면서 남북극시대가 시작됐다.

발해는 고구려를 계승한다는 뜻에서 '고려'라는 국호를 사용하면서 고구려 문화의 전통을 이어받았다.

9세기 초반, 선왕 때에는 고구려의 대부분 옛 영토를 차지하면서 전성기를 맞았다.

이때 중국 당나라는 발해를 '바다 동쪽에 있는 번성한 나라'라는 뜻으로 해동성국(海東盛國) 이라 불렀다.

9세기 후반 발해는 귀족들의 권력다툼과 잦은 왕의 바뀜으로 혼란을 겪으면서 거란족의 공격을 받아 멸망했다.

발해국의 멸망으로 만주지역은 영영 중국의 영토가 됐다.

중국이 발해 역사를 중국 역사라고 억지 주장한다는 말이 잘 이해되지 않았는데 아이와 함께한 한국사 공부가 그 궁금증을 풀어 줬다.이영애 명예기자(중국)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리그 단독 1위 시티즌, 성적+흥행 두마리 토끼 잡았다
  4. 한화이글스 타선 침체 속 투수진 '고전분투'
  5.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1.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2. [코로나19] 대전지역 10명 추가 확진… 감염경로 미궁 확진자도 4명
  3. 새총리 후보자에 김부겸…충청권 반색
  4. [한성일이 만난 사람]정효선 (주)삼이씨앤지(삼일 리드텍) 대표이사 회장
  5.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