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별관 증축으로 근무환경 개선…주차난은 '글쎄'

대전교육청 별관 증축으로 근무환경 개선…주차난은 '글쎄'

법정대수 마련 불구 여전히 주차난
교육청측 "5부제 시행 일부 해결"

  • 승인 2021-03-08 17:00
  • 신문게재 2021-03-09 5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조감도
대전교육청 별관 조감도
대전교육청이 증축을 통해 업무공간 확보에 나섰지만, 주차환경 개선 효과를 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8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청사 건립 이후 조직 규모가 늘어나면서 일부 회의실 부족 등 열악했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지난해 11월 별관 증축 공사에 들어갔다. 공사 기간은 일 년 정도로 오는 11월 21일께 준공을 목표로 한다.

별관은 기존 테니스장과 분수대 부지를 활용해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며, 5844.373㎡ 의 면적에 공사비·설계비·물품구입비·지하주차장·교통시설 등 모두 127억 9000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신축 별관 건물에는 감사관실과, 행정과, 시설과, 민원실 등이 이전 배치되며, 교육금고와 진학지원센터 등 각종 지원센터도 이전한다.

대규모 업무공간 증축에 나선 교육청은 이번 공사를 통해 그동안 조직 규모 확대에 따른 공간 부족 문제가 어느 정도 숨통이 트일 것으로 전망했다.

그동안 일부 실과는 회의실 부족 등 업무적 효율이 떨어지는 등 문제가 있었다. 또 조직 전체 규모가 커진 데 이어 점차 세분화되고 있는 업무 특성상 사무실 필요성이 높았다.

다만, 이번 증축에도 불구하고 대다수 민원인이 불편을 겪던 주차 문제는 크게 해소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증축되는 별관에는 소요예산 대비 주차대수가 마련되지 못해 현 본관 강당 앞 지하주차장 공사를 통해 34면, 지상 1층 일부 화단을 정리해 51면 등 총 신설 주차대수 85면을 마련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현재 청사 주차면은 232면(옥외 142면, 지하 90면)으로 여기에 신설 주차구역 85면까지 하면, 총 317면 마련된다. 이는 증축 후 법정 주차대수인 (1면/100㎡) 176면을 충족하고 있지만, 청사 내 상근 인력만 해도 400명이 넘고 교육청을 오가는 민원까지 포함하면 주차난 해결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실제로 지난 6월 이뤄진 교통영향평가에서도 상근인력만큼 주차난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지만, 주차확보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해 범위 내에서 주차 면수 확보를 하기로 심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청사 신축 이전으로 주차난을 해소하자는 의견도 제기한 바 있지만 예산 등을 고려했을 때 증축이 현재로선 최선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진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입지가 나쁘지 않고 여러 가지를 고려했을 때 경제적·합리적으로 증축이 최선"이라며 "5부제 등을 시행하면 주차문제는 어느 정도 해결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경남 잡고 홈 첫승 노린다
  2. 한화이글스 10일 두산에 18점 내준 대패…야수를 투수로 '이변'
  3. 난치병 투병 이봉주 "대전은 각별한 인연, 털고 일어나 달리겠다"
  4. 대전문화산업단지 협동조합, 청춘마이크 청년예술가 모집
  5. 대전시립무용단, 신임 예술감독에 김평호씨 내정
  1. 이민성 감독, 박인혁 공수 전환에 가장 근접한 선수
  2. 천안 LH천년나무 7단지 사태, 정치권으로 번져
  3. [코로나19] 대전 확진자 통한 N차 감염, 경로 모르는 확진자까지 14명 양성
  4. 순천시, 순천만잡월드 홈페이지 임시 오픈
  5. 원주시 농업인 새벽시장 본격 개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