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주자들 사이에서 등 터진 중기부 대체 기관

대권주자들 사이에서 등 터진 중기부 대체 기관

이낙연 대표·정세균 총리 '중기부 이전 해결사' 자청
이 대표 먼저 허 시장에 확정 3개 기관 일방적 발표
하지만 에너지기술평가원 이전 여전히 '오리무중'

  • 승인 2021-03-08 17:45
  • 수정 2021-03-08 18:04
  • 신문게재 2021-03-09 3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clip20210308173944
대전시청 전경(중도일보DB).
유력 대권 주자들이 '중기부 이전 해결사' 등판을 자청하면서 대전시의 대체 기관 유치에 난관이 계속되고 있다.

공적인 자리에서 다른 지역으로 이전 계획을 세운 기관까지 성급히 공개하면서 오히려 물거품으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두 대선 주자 사이에 대전시만 피해를 보고 있는 셈이다.

중기부 세종 이전에 따른 대체 기관으로 기상청과 함께 거론된 ‘+알파’ 기관이 가장 먼저 공개된 건 지난 1월이었다. 당시 대체 기관에 대한 정부의 결정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방문한 자리에서다. 당시 이낙연 대표가 3개 기관의 이름과 함께 ‘대전 기상청 동반이전 ok' 수첩 메모가 언론을 통해 공개되면서다.

clip20210308173700
지난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을 방문한 모습. 이성희 기자
3개 기관은 한국기상산업기술원과 한국임업진흥원, 그리고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었다. 당 대표의 수첩에 적힌 만큼, 기상청과 3개 기관의 대전 이전은 확정된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하지만 곧바로 문제가 생겼다. 에너지기술평가원의 경우 대전이 아니라 울산 등의 이전을 검토하고 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이었기 때문이다. 물밑에서 에너지기술평가원 이전을 검토하던 총리실과 대전시는 이낙연 대표의 메모라는 돌발변수로 한동안 곤혹스러움을 감출 수가 없는 처지가 됐다.

clip20210308173756
지난해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전보훈병원을 방문해 의료진과 대화하고 있다. 이성희 기자
민주당 내 유력한 대권주자인 이낙연 대표와 정세균 총리의 미묘한 관계에서 대전시만 난처하게 된 셈이다. 결국, 논란이 벌어진 두 달여가 지나 에너지기술평가원의 대전 이전은 사실상 무산에 가까워졌다. 정세균 총리가 8일 대전에서 마련한 기자간담회에서, 기상청과 2개 기관만 발표하고 나머지 1개 기관은 ‘협의 중’이라고 발표할 수밖에 없게 된 것이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결과적으로 대전 민심을 선점하려는 유력한 두 대선주자의 경쟁 때문에 애꿎은 대전만 피해를 보는 셈”이라며 “중기부 이전부터 대체 기관 선정까지 논란이 계속된 만큼, 정세균 총리와 이낙연 대표는 사과부터 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세균 총리는 8일 대전시청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에너지기술평가원도 이전 대상 중 하나지만, 구성원들과 대화가 되고 공감대도 만들어지고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필요한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미결 상태다"라고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2.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3.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4.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5.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