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지역 스포츠영재 육성에 함께 나서야

[기고] 지역 스포츠영재 육성에 함께 나서야

대전체육회 배영길 부회장

  • 승인 2021-04-09 06:13
  • 신문게재 2021-04-09 18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배영길부회장님
배영길 대전시체육회 부회장
우리나라 스포츠가 국제적인 위상을 갖추게 된 계기 중 하나는 국민 감동을 자아냈던 유명 스포츠 스타들의 활동 시점일 것이다. 그중 한 예를 들자면 대전의 대표적 인물인 박세리를 뽑을 수 있다. 우리나라가 IMF라는 국제 금융 위기를 겪고 있었던 1998년 박세리 선수는 LPGA 챔피언십과 U.S. 여자 오픈 대회에서 우승하였다. 특히, 양말을 벗고 연못에 들어가 최선을 다하는 장면은 역경을 극복하는 상징적인 장면이 되었다. 이 상황이 온 국민에게 회자되면서 박세리 선수는 IMF의 시련을 겪던 국민에게 자신감과 자존감을 또한 꿈과 희망을 심어준 국민적인 영웅이 되었다. 이렇듯 스포츠 스타의 영향력은 국민적 공감대를 도모하고 사회적 통합을 만들어내는 영향력을 갖게 한다.

대전체육회에서는 지역은 물론 미래 대한민국을 대표하고 세계무대에서 스포츠가 제공하는 꿈과 희망의 가치 실현을 위해 꿈드림(DREAM)프로젝트를 추진 중에 있다. 꿈드림프로젝트는 2020년 민선 1기 대전체육회장에 취임한 이승찬 회장이 개인 사재를 출연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역의 스포츠인재를 글로벌 스포츠영재로 육성시키기 위해 경제적 어려움으로 국제대회 참가 등 선수활동에 제한을 겪는 선수를 지원, "국가대표의 꿈"을 후원하고, 스포츠 스타는 지역사회와 국민에게 스포츠의 긍정적 가치를 제공한다.

학생운동선수가 국제대회에 출전하려면 국가대표로 선발돼 국가대항전에 참가하거나 해당 종목의 상위 랭킹자가 되어 지원을 받아 출전하는 경우다. 이 경우를 제외하고는 국제대회에 참가하려면 개인이 행·재정적 부담을 해야 한다. 특히 많은 비용이 소요되는 국제대회 참가에 학교에서 지원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더욱이 테니스, 탁구, 태권도 등 다수의 종목은 국제대회 참가에 따른 성적을 누적 점수로 세계랭킹을 정하기에 연간 수차례 국제대회에 참가해야 하는 상황이다. 학생선수를 후원하는 스폰서십도 마찬가지이다. 성인선수에 비해 청소년 선수에게는 국제대회 참가를 위한 지원책이 여의치 않은 것이 현실이다. 스포츠 선진국의 경우 사설 스포츠클럽을 통해 운동에 참여하기 때문에 영재성 내지는 성장 잠재력을 지니거나 경쟁력을 갖춘 선수에게는 다양한 스폰서십 등의 후원을 받아 안정적인 대회 참가가 가능하다. 하지만 지역의 우수선수는 후원처를 구하지 못해 대회 참가 티켓을 확보하고도 출전을 못하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대전체육회에서는 꿈드림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시행 원년인 2020년 제1기 선수로 권혁(탁구·동산중), 최나연(탁구·호수돈여중), 서탄야(태권도·충남대), 송우담(테니스·만년고) 등 4명을 선발 지원하고 있다. 작년에는 코로나19로 모든 대회가 취소되어 장학금 전달을 통해 선수들의 꿈을 응원했으며, 특히 1기 선발 선수 중 권혁은 2020 탁구 꿈나무 대잔치에서 초등부 정상에 올랐으며, 송우담 선수는 지난 3월 개최된 2021전국종별테니스대회 18세부 남자단식 우승과 더불어 ITF(국제테니스연맹) 주니어 랭킹 100위권 진입에 도전하기 위해 포인트를 착실히 쌓으려 국제대회에 참가하기에 꿈드림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출전비 일부를 지원한다. 올해는 제2기 선발도 추진 중으로 국제대회 참가를 지원하는 등 사업 활성화에 만전을 기하고자 한다.

이들의 꿈과 희망에 힘을 불어넣기 위해 대전체육회(회장 이승찬)의 꿈드림프로젝트가 운영되고 있다. 개인사재를 출연한 기부자의 의도가 변질되지 않도록 사업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운영하면서 지역의 스포츠 영재들이 이를 기반으로 꿈을 실현하는 노력과 함께 더불어 지역사회는 이들의 성장 과정을 관심 있게 지켜봐주고 응원해 주면 선진체육으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3연승을 노리는 이민성 감독은 어떤 비책을?
  2. 충청연고 K리그팀 승승장구 나란히 리그 상위권 안착
  3. [날씨] 내일 아침까지 충남에 비 소식
  4. 버스킹 팁박스는 수익행위?... 재능기부 아닌 ‘재능착취’ 한목소리
  5. [인터뷰] 대전 와동 2구역 강정식 조합장 "설립 5년만에 분양...조합원과 소통이 성공 비결"
  1. 대전 재개발·재건축 지역 곳곳 떠오르는 학교신설·통학로 문제
  2. 청주 민간공원 개발사업 '순항'
  3. 건양대병원 조리실 외주업체 종사자 6명 확진…직원·환자 전원 검사中
  4. 대전시 혁신도시 시즌2 공공기관 27곳 유치 본격화
  5.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첫날… 현장 곳곳서 혼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