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환의 3분 경영] 배려와 이기

[홍석환의 3분 경영] 배려와 이기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 승인 2021-04-07 14:24
  • 신문게재 2021-04-08 19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홍석환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A 대리는 경력으로 입사하여 첫 출근을 했습니다.

인사팀에 가서 서류를 작성하고 근무할 부서로 갔습니다.

팀원들은 오후 행사 준비로 매우 분주하게 일하고 있었고, 자리에 앉아 허공만 바라보고 있을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도와줘야겠다 생각하고 무거운 짐을 나르는 팀원에게 가니, "지금 바쁘니까 나중에 물어보세요." 합니다.

김 과장은 CEO가 주관하는 경영회의에 주제발표를 맡게 되었습니다.

회의실의 빔 프로젝트를 확인하고 포인터를 찾는 데 없어서 자신의 것을 가지고 왔습니다.

발표자 자리에 앉으려고 하는데, 뒤 발표자가 포인터 있느냐고 묻습니다.

자신의 것을 빌려주기 싫은 김 과장은 없다고 하니 자신의 것을 주며 "발표 끝내고 PC 앞에 두면 된다"고 합니다.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세상입니다.

풍요로움 속에 자신만을 위해 살아왔다고 해도 계속 혼자 살아갈 수는 없습니다.

내 관점에서 자신만 생각하기보다는 타인을 대하는 관계와 태도에서 자신의 오늘과 내일이 결정됩니다.

손해를 보지 않으려고, 더 편하고 이기적 생각과 행동을 하는 사람이 많을수록 세상은 삭막해집니다.

먼저 관심을 가져주고 받는다는 생각보다는 준다는 생각으로 배려하면 어떨까요?

나이와 직위가 높아지면 질수록 받은 만큼 나눌 줄 알고, 남의 잘못을 말하거나, 자신의 주장이나 생각을 앞세우지 않고 함께 나누며 성장하도록 이끌어야 하지 않을까요?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2.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3. 연속 매진 행렬! 대전하나시티즌 5월 홈경기 티켓 오픈
  4. [문화리뷰] 베일 벗은 ‘적벽대전’, “대전역사 재조명 의미vs스토리텔링 부족” 의견 엇갈려
  5.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1. [날씨] 당분간 대기 건조...기온 어제보다 낮아요
  2. 골린이의 똑딱이 도전!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3)
  3.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4. 봉안당 아너스톤 BI,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영예
  5. 경찰, 여아 사망관련 어린이집 원장 영장 재신청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