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韓-우즈벡 번영의 동반자"

박병석 국회의장 "韓-우즈벡 번영의 동반자"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만나
우호관계 재확인 협력확대
타슈켄트 동포초정 간담회

  • 승인 2021-04-07 16:18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untitled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이 6일(현지시간)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을 만나 양국 우호관계를 재확인하고 무역, 교육, 혁신 성장 분야에서 협력을 약속했다.

박 의장은 수도 타슈켄트의 대통령 집무실에서 이뤄진 면담에서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취임 후 문재인 대통령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양국 관계가 바람직한 번영의 동반자 관계로 발전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즈베키스탄이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중심, 혁신 성장, 산업 다변화 정책에 한국이 진정한 친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양국 간 경제협력과 관련해 박 의장은 "지난 1월 양국 정상 화상회의에서 EDCF(대외경제협력기금)를 5억 달러에서 10억 달러로 2배 증대하기로 합의했는데 이는 양국의 경제협력 확대를 약속한 것"이라며 "무바렉 발전소, 부하라 정유공장 등 대형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들이 함께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2019년 문 대통령의 방문과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을 언급한 뒤 "우리는 진정한 친구다. 국제무대에서 한 약속, 양자 간의 합의를 성실하게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어 "우리는 한국의 신북방정책을 변함없이 지지한다"면서 "한국이 선진국 반열에서 리더의 역할을 잘 하는 것, 다시 말해 한국의 성공이 우즈벡의 성공이라 생각한다"고 한국과의 우정을 과시했다.

f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특히 박 의장을 비롯한 순방단의 우즈벡 일정 내내 최고 수준의 의전과 정상급 대우를 제공하며 양국의 친밀감을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박 의장은 타슈켄트에 있는 '한국문화예술의 집'에서 동포 대표 초청 간담회를 가졌다.

박 의장은 "동포 여러분이 서로 돕고 배려하며, 동포 사회와고려인 사회가 하나 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계신다고 들었다"며 "여러분이 민간 외교관이자 개척자, 산업의 역군이라는 자부심을 가져주시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강창석 우즈벡 한인회 회장은 "우즈벡은 신북방정책 핵심국가로 다양한 분야에서 교민들이 활동하고 있다. 의장님의 방문이 지친 교민들에게 위로가 될 것"이라며 "주변국과 경쟁도 가속화되고 있는데 이번 방문을 계기로 침체된 프로젝트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포 초청 간담회를 마친 박 의장은 한국의 지원으로 타슈켄트에 건설된 국립아동병원을 찾아 현지 의료인들을 격려했으며 방명록에 "한·우즈벡 보건협력의 상징, 중앙아시아의 중심병원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썼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2.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3. 연속 매진 행렬! 대전하나시티즌 5월 홈경기 티켓 오픈
  4. [문화리뷰] 베일 벗은 ‘적벽대전’, “대전역사 재조명 의미vs스토리텔링 부족” 의견 엇갈려
  5.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1. [날씨] 당분간 대기 건조...기온 어제보다 낮아요
  2. 골린이의 똑딱이 도전!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3)
  3.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4. 봉안당 아너스톤 BI,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영예
  5. 경찰, 여아 사망관련 어린이집 원장 영장 재신청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