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소성식품특화농공단지 4개 강소기업 투자 확정

정읍시, 소성식품특화농공단지 4개 강소기업 투자 확정

총 33억 규모 투자·20명 일자리 창출

  • 승인 2021-04-08 14:05
  • 전경열 기자전경열 기자
소성식품특화농공단지에 4개 강소기업 투자 ‘확정’
정읍시 소성식품특화농공단지에 4개 강소기업이 투자를 확정하고 지난 7일 정읍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정읍시 제공
전부규 정읍시가 7일 소성 식품특화농공단지에 입주를 희망하는 4개 강소기업과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이들 기업은 올해 하반기 착공을 목표로 총 33억 원을 투자하고, 약 20명을 신규로 고용키로 했다.

협약식에는 유진섭 시장을 비롯한 시 관계자와 둥지쌍화탕 최방호 대표, 선혜청한과 노정호 대표, 토속식품 유미숙 대표, 참누룽지 강오규 대표가 참석했다.

둥지쌍화탕㈜(3581㎡) 올해 새롭게 신설한 법인으로 주 생산품인 쌍화탕을 가공, 판매하는 기업이다. 10억을 투입해 공장을 신축하고 모두 7명의 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다.

40년 전통의 명품 한과를 제조하는 선혜청한과(총 5686㎡)는 10억 원을 투자하고, 3명을 채용한다. 또 누룽지 가공 생산업체는 참누룽지(2099㎡)는 8억 원을 투자 8명을, 전통 엿 생산업체인 토속식품(3328㎡)은 5억 원을 투자 3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투자보조금 지원과 인허가 절차 진행 등의 행정적 제반 필요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조할 방침이다.

최방호 둥지쌍화탕㈜ 대표는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 정읍시에 감사드리며, 새로운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정읍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진섭 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도 불구하고, 정읍에 투자를 결정해준 대표님들께 감사 드린다"며 "오늘 협약을 맺은 4개 기업이 정읍경제를 견인하는 알찬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성 식품특화농공단지는 정읍시 소성면 등계리 및 신천리 일원에 23만852㎡(산업용지 16만3717㎡)로 조성된 음·식품 전용 농공단지다.

식품 관련 기업이 입주하면 각종 세제 혜택과 직접 생산품에 대한 수의계약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달 현재 다원 FS를 비롯해 탐이나식품 등 7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정읍=전경열 기자 jgy36712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2.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3. 연속 매진 행렬! 대전하나시티즌 5월 홈경기 티켓 오픈
  4. [문화리뷰] 베일 벗은 ‘적벽대전’, “대전역사 재조명 의미vs스토리텔링 부족” 의견 엇갈려
  5.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1. [날씨] 당분간 대기 건조...기온 어제보다 낮아요
  2. 골린이의 똑딱이 도전!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3)
  3.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4. 봉안당 아너스톤 BI,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영예
  5. 경찰, 여아 사망관련 어린이집 원장 영장 재신청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