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장기화로 외식기피… 대전시 안심식당 450곳 늘린다

코로나 장기화로 외식기피… 대전시 안심식당 450곳 늘린다

덜어 먹을 그릇과 수저 관리, 종사자 방역수치 평가해 지정
입식 테이블 지원도 50곳 시범운영에서 300곳으로 확대도
족발과 보쌈 배달음식점 집중 점검 "안전한 음식문화 정착"

  • 승인 2021-04-08 15:10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이 줄어들면서 대전시가 ‘안심식당’ 지정과 배달업소 점검 등을 통해 음식문화 개선에 집중한다.

지난해 일반음식점 대상으로 20만 원 상당의 식당 칸막이와 위생용품(마스크, 손소독제)를 지원했으나 올해는 규모를 키운다.

대전시는 지난해까지 358곳에 달하는 안심식당을 올해 450곳 추가한다. 이는 대전 일반음식점 1만9323곳 대비 4.2%에 해당하는 규모다. 안심식당은 덜어 먹을 수 있는 도구를 비치했는지, 위생적으로 수저 관리를 하는 지, 종사자들의 마스크 착용 여부 등을 평가해 지정한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인지도 제고를 위해 홍보를 확대할 예정으로 소비자 이용률과 외식업계 관심 제고를 위해 민간포털과 지도앱에 안심식당 위치를 지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ㅇㅇㅇ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입식 테이블 지원사업도 당초 50곳 시범 운영에서 300곳 지원으로 노선을 바꿨다. 식품진흥기금으로 지원하는 입식 테이블 설치비는 50% 최대 100만 원을 지원한다. 나머지 금액은 식당이 자부담해야 한다. 다만, 대기업 프랜차이즈와 공고일로부터 2년 이내 영업정지 이상의 행정처분을 받았던 식당은 제외다. 대전시는 추경에서 예산을 확보하고 자치구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대상을 모집할 계획이다.

족발과 보쌈 배달음식점 점검 계획도 나왔다. 코로나 장기화로 외식보다는 배달음식 소비가 크게 늘면서 안전관리 강화가 필요하다는 수요에 맞춘 정책이다.

시는 29일부터 열흘 동안 지방식약청과 합동으로 족발과 보쌈 취급 배달음식점 39곳에 대한 점검을 진행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판매 또는 사용 여부, 조리시설 내 위생 관리 여부와 보관 온도 준수, 이물 방지를 위한 시설 관리 여부 등이다.

정해교 국장은 "대전에 배달앱에 등록된 음식점만 7300곳이 있다. 4월부터는 이곳에 대한 전수 점검하고, 가정간편식 제조업체와 온라인 전용마켓도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2.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3. 연속 매진 행렬! 대전하나시티즌 5월 홈경기 티켓 오픈
  4. [문화리뷰] 베일 벗은 ‘적벽대전’, “대전역사 재조명 의미vs스토리텔링 부족” 의견 엇갈려
  5.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1. [날씨] 당분간 대기 건조...기온 어제보다 낮아요
  2. 골린이의 똑딱이 도전!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3)
  3.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4. 봉안당 아너스톤 BI,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영예
  5. 경찰, 여아 사망관련 어린이집 원장 영장 재신청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