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사회 양극화 해소 '박차'

충남도 사회 양극화 해소 '박차'

道 양극화 해소 주요업무 추진상황 보고회
소득, 일자리, 무주택자 등 격차 해소 지향

  • 승인 2021-04-08 15:20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양극화_해소_보고회_2
양승조 충남지사가 8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양극화 해소 추진상황 보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사회 양극화 해소를 위해 박차를 가한다.

도는 8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실·국장, 분야별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양극화 해소를 위한 주요 업무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정부의 올해 사회정책 기본 방향과 '혁신적 포용국가 2.0'의 추진 방향을 공유하고, 도 양극화 해소 정책의 지향점 및 2030년까지의 주요 지표 목표점을 설정했다.

이날 총괄보고를 맡은 김영명 경제실장은 도 양극화 해소 정책의 지향점으로 소득, 일자리, 무주택자, 대·중소기업, 정규직·비정규직 간 격차 해소를 제시했다. 그는 "전국 단위 정책과의 연대 및 분야별 전문가 토론·포럼을 추진해 양극화 해소를 위한 사회적 인식을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진 실·국별 보고에서는 실·국 단위 양극화 해소 정책과제 62건의 추진 상황을 살피고,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여러 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신규 정책과제로는 ▲충남도 지역균형발전 추진 내실화 ▲만 3∼5세 무상보육 실현을 통한 보육 불평등 해소 ▲교육 격차 및 디지털 정보 격차 해소 ▲어업인 기본소득·일자리·정주 여건 등 양극화 해소 ▲경력단절여성 맞춤형 취업지원 강화 ▲저소득층 농식품 바우처 지원 등 37건을 제시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코로나19 위기 속 사회, 문화, 교육, 보건, 환경 등 거의 모든 영역에서 양극화가 더욱 심해지고 있다. 더 늦기 전에 이를 살피고 점검하면서 함께 대안을 만들고 새로운 미래를 꿈꿔야 한다"며 "지난 3년간 함께 노력해 왔던 각 분야의 양극화 정책들을 구체적인 성과로 만들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양극화와 불평등을 극복하고 함께 상생·발전하는 사회가 돼야만 사회적 대통합도 이룰 수 있고, 대한민국이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다"며 "다시 한 번 신발 끈을 동여매는 마음으로 맡은 업무에 매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2.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3. 연속 매진 행렬! 대전하나시티즌 5월 홈경기 티켓 오픈
  4. [문화리뷰] 베일 벗은 ‘적벽대전’, “대전역사 재조명 의미vs스토리텔링 부족” 의견 엇갈려
  5.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1. [날씨] 당분간 대기 건조...기온 어제보다 낮아요
  2. 골린이의 똑딱이 도전!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3)
  3.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4. 봉안당 아너스톤 BI,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영예
  5. 경찰, 여아 사망관련 어린이집 원장 영장 재신청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