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스포츠콤플렉스' 건립 본격화

  • 사회/교육
  • 교육/시험

충남대 '스포츠콤플렉스' 건립 본격화

설계심사 공모 당선작 시상식 개최
2024년까지 수영장, 다목적 체육실 등 첨단시설 갖춰
"대학 구성원과 지역민 함께하는 공유 공간 조성"

  • 승인 2021-06-08 16:02
  • 신문게재 2021-06-09 2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스포츠콤
좌측부터 (주)신한종합건축사사무소(대표사) 대표 김상훈, 이진숙 총장, 그리드에이건축사사무소(공동응모사) 대표 박정연).
충남대의 오랜 숙원사업인 '스포츠 콤플렉스'가 본격화된다.

8일 충남대는 총장 접견실에서 이진숙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포츠콤플렉스 건립 설계공모 당선작에 대한 시상식을 열었다.

당선작에는 ㈜신한종합건축사사무소(대표 김상훈)와 공동 응모한 그리드에이건축사사무소가 선정됐으며, 입상작은 엠엠케이플러스건축사사무소(대표 김지훈)와 공동 응모한 ㈜엠엠케이플러스가 선정됐다.

이번 충남대 스포츠콤플렉스 설계심사 공모작 선정에 따라 실시 설계를 거쳐 이르면 내년 상반기 착공해 2024년까지 공사가 진행된다.

스포츠콤플렉스는 지난 1983년 건립된 실내체육관의 노후 시설을 리모델링하고 다목적 체육관, 수영장, 휘트니스실 등을 새롭게 신축하는 형태로 오는 2024년까지 269억 7300만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20,000㎡의 부지에 지상 3층, 지하 1층 약 6,000㎡ 규모로 실내수영장, 다목적 체육실, 피트니스센터, 스포츠 카페 등 첨단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기존 실내체육관과 종합운동장에 인접하여 조성돼 기존 체육시설과의 연계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유성대로쪽 서측면을 적극 개방해 커뮤니티 광장을 조성해 대학 구성원과 지역민들이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열린 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스포츠콤플렉스 사업은 코로나19로 건물 신축과 관련된 정부의 예산 지원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역사회의 노력이 결집한 결과로 꼽힌다.

특히 이진숙 총장은 취임 직후부터 교육부, 기획재정부 등을 지속적으로 방문해 건립의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설득했으며, 박병석 국회의장(서구갑)과 조승래 의원(유성구갑) 등 지역 정치인의 전폭적인 지원과 허태정 대전시장의 협조로 중앙정부의 예산을 유치를 이뤄냈다.

이진숙 총장은 "대학 구성원은 물론 지역사회의 성원 덕분에 충남대 스포츠콤플렉스가 건립을 본격화하게 됐다"며 "국가 거점국립대학교에 건립되는 시설인 만큼 대학 구성원은 물론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공유의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 4분기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자율 의사에 맡긴다"
  2.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서 '명낙대전' 결선 여부 나올까?
  3. 보금자리론 두 달 연속↑ "해도해도 너무하네"... 멀어져가는 '내 집마련 꿈'
  4. 세종의사당법 법사위 통과…본회의 표결만 남아
  5. 코로나19 확진자 역대 최대… '학생 확진 늘까' 우려 꾸준
  1. 충청서도 불법총기류 다수 적발..."범죄 악용 가능성 높아"
  2. 코로나19 장기화 10대 청소년 우울증 관련 진료 늘었다
  3. '25일 집중 기후행동의 날' 대전서 대규모 1인 시위 "지금 당장, 기후정의"
  4. [코로나19] 대전 42명 신규 확진… 27일부터 지역내 대학교·대학원 기숙사 입소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5.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그곳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헤드라인 뉴스


세종의사당법 여야합의균형발전 `자리매김`

세종의사당법 여야합의
균형발전 '자리매김'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국회법 개정안이 24일 여야 합의로 법사위를 통과했다. 법사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처리했다. 이로써 세종의사당법의 입법 완료는 본회의 표결만 남겨두게 됐다. 본회의 표결은 빠르면 27일 늦어도 29일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데 무난한 통과가 점쳐진다. 특히 상임위에서 법사위까지 여당의 단독 처리가 아닌 야당과 합의로 처리됐다는 점에서 앞으로 세종의사당의 차질 없는 건립을 위한 동력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세종의사당 설치가 내년 대선 등 정치적 변수에 더 이상 영향받지 않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백년대계..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중도일보는 매주 대전·충남·세종 지역의 드라마·영화 속 장소들을 소개하는 '거기 그곳'을 연재합니다. 촬영지로서의 매력, TV 속 색다른 모습의 장소들을 돌아보며 무심코 지나쳤던 '그곳'을 다시 한번 만날 수 있도록 이야기를 담을 예정입니다. <편집자 주>▲그녀가 그에게로 왔다, 도로시처럼...토네이도를 타고 다른 세상으로 날아갔던 동화 속 도로시처럼, 한 여자가 돌풍을 타고 한 남자의 세상에 뛰어든다. 갑작스런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의 특급장교 리..

[트렌드일기:MZ읽기] 운동하며 쓰레기도 줍는다...`일석이조` 환경 운동법은?
[트렌드일기:MZ읽기] 운동하며 쓰레기도
줍는다...'일석이조' 환경 운동법은?

SNS 통해 MZ세대들 사이에서 빠르게 확산돼대전에서도 줍깅 활동하는 젊은이들 늘고 있어 "운동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건 정말 어렵지 않고 쉬워요. 이렇게라도 환경을 보호할 수 있다면 계속 할 생각입니다"라며 "환경 오염은 점점 심해지는데, 우리라도 나서서 지구를 지켜야죠"대전에 거주하는 직장인 박수인(28)씨는 주말 아침이 되면 러닝화를 신고 양 손에는 집게와 종량제 봉투를 들고 거리를 뛰어다니고 있다. 원래부터 조깅하는 것을 좋아했던 그는, 거리를 뛰어다니며 길가에 널브러진 쓰레기를 보고 심각성을 깨닫고 쓰레기를 줍고 다니..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