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지구를 살리자

  • 사람들
  • 뉴스

[실버라이프]지구를 살리자

  • 승인 2021-06-09 14:15
  • 수정 2021-06-11 09:06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지구를 살리자
"지구를 살리자"

지구온난화는 자연적인 원인도 있지만 인간의 무분별한 활동이 주 원인으로 인해 인류에게 엄중한 변화와 함께 이에 대한 도전이 이어지고 있다.

인류초유 사태를 맞고 있는 코로나19 시대에 인류를 살리고 지구를 보존하자는 주장이 세계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ASEZ(Save the earth from A to Zㅡ처음부터 끝까지 지구를 구한다")는 전세계 하나님의교회 소속 대학생들로 구성된 단체로 한밭대,충남대,대덕대학생들이 중심이 되어 충남대 이승로.김태원.홍혜빈,한밭대 곽태준.박인구 등 30여 명은 코로나 펜데믹에도 불구하고 지구온난화 해결을 위해 각자 처해진 위치에서 "나부터"라는 정신으로 거리정화 활동을 진행하고 있어 사회에 귀감을 주고 있으며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5월 하순인데도 기온이 30도를 오르내리는 무더운 날씨에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지키면서 팀을 짜서 충남대 일원.유성대교 주변.한밭대 일원 등 정류장이나 도로변에 널려 있는 비닐과 쓰레기,휴지와 담배꽁초를 수거하느라 비지땀을 흘리고 있다.곽태준(한밭대 2년)학생은 "지구를 살릴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세계인 모두가 한 사람같이 그 심각성을 인식하고 무분별한 훼손이나 활동,폐기물 방치나 유해물질을 버리는 일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하면서 "하루 빨리 코로나가 종식되어 마스크도 벗고 자유로운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다"고도 했다.지나가던 노인 김태섭씨(봉명동.72세 .남)는 "어른들도 못하는 일을 젊은 학생들이 발벗고 나서니 그 뜻이 훌륭하고 그래서 밝은 세상이 되는가 보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코로나시대 물리적,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큰뜻을 함께하는 봉사활동이 멀어지고 있는 마음을 가깝게 하고있다 "나부터"라는 정신으로 타인을 생각하고 활동하는 ASEZ 대학생들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노수빈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 4분기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자율 의사에 맡긴다"
  2.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서 '명낙대전' 결선 여부 나올까?
  3. 보금자리론 두 달 연속↑ "해도해도 너무하네"... 멀어져가는 '내 집마련 꿈'
  4. 세종의사당법 법사위 통과…본회의 표결만 남아
  5. 코로나19 확진자 역대 최대… '학생 확진 늘까' 우려 꾸준
  1. 충청서도 불법총기류 다수 적발..."범죄 악용 가능성 높아"
  2. 코로나19 장기화 10대 청소년 우울증 관련 진료 늘었다
  3. '25일 집중 기후행동의 날' 대전서 대규모 1인 시위 "지금 당장, 기후정의"
  4. [코로나19] 대전 42명 신규 확진… 27일부터 지역내 대학교·대학원 기숙사 입소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5.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그곳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헤드라인 뉴스


성매매집결지 폐쇄, 민관상생에 예술마을로

성매매집결지 폐쇄,
민관상생에 예술마을로

전북 전주 노송동에는 전라선이 이설되기 한참 전부터 역(驛)을 통해 파생된 성매매 업소가 있었다. 1980년 후반부터는 성(性) 산업이 확장되면서 속칭 ‘미아리식’ 유리방 집결지가 생겨났다.전주 노송동 ‘선미촌’의 성 산업은 상상 이상이었다. 어머니가 아들에게 업소를 대물림하고, 5층 높이 건물 3개 동을 불법으로 수평증축해 미로 형태의 업소를 만들기도 했다. 이뿐일까, 세탁소와 미용실, 화장품 가게, 야식집, 청소 노동자, 심지어 점(占)집까지도 성매매 집결지를 통해 간접적으로 돈을 벌 만큼 선미촌 성매매 역사는 길고 질겼다. 그..

"쟤 플래카드는 당장 떼"?... 추석연휴 정치 현수막 논란, 갈등 커질까
"쟤 플래카드는 당장 떼"?... 추석연휴
정치 현수막 논란, 갈등 커질까

2022년 6·1 지방선거가 9개월여 앞두고 맞은 추석 연휴에 불거진 정치인의 현수막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현직 단체장이 차기 경쟁 후보의 플래카드만을 의도적으로 제거했다는 주장부터 '현수막 게첩(揭帖)' 조례 위반으로 지방의원 간 갈등까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 동구청이 지난 18일부터 22일 추석 연휴 동안 제거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플래카드 개수는 500여 개. 지방선거가 당장 9개월도 안 남은 시점이자 코로나19 등에 따라 불법 현수막 게시가 다수 예상돼 특별 정비기간으로 정했다는 게 동구청의 입장이다. 하지만 내년..

[뉴스포커스-중이온가속기①] 연내 구축 목표 달성에 쏠린 눈
[뉴스포커스-중이온가속기①] 연내 구축
목표 달성에 쏠린 눈

10일 기준 1단계 저에너지 구간 구축 전체 공정률 87.7% HWR-B 모듈 19기 중 10기 설치 완료… 1기는 제작도 안돼 전체 설치 후 극저온 냉각 시험 관건, 전문가 "시간 오래 걸려" 1조 5000억 원 이상 투입되는 국가 대형연구개발사업 중이온가속기 '라온'이 연내 계획한 1단계 사업을 완수하고 내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진다. 기초과학 연구 인프라 구축을 통해 새로운 기초과학 현상을 밝힐 가능성에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지만 잇따른 사업계획 변경과 잡음으로 추진 동력이 많이 떨어져 있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