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지구를 살리자

  • 사람들
  • 뉴스

[실버라이프]지구를 살리자

  • 승인 2021-06-09 14:15
  • 수정 2021-06-11 09:06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지구를 살리자
"지구를 살리자"

지구온난화는 자연적인 원인도 있지만 인간의 무분별한 활동이 주 원인으로 인해 인류에게 엄중한 변화와 함께 이에 대한 도전이 이어지고 있다.

인류초유 사태를 맞고 있는 코로나19 시대에 인류를 살리고 지구를 보존하자는 주장이 세계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ASEZ(Save the earth from A to Zㅡ처음부터 끝까지 지구를 구한다")는 전세계 하나님의교회 소속 대학생들로 구성된 단체로 한밭대,충남대,대덕대학생들이 중심이 되어 충남대 이승로.김태원.홍혜빈,한밭대 곽태준.박인구 등 30여 명은 코로나 펜데믹에도 불구하고 지구온난화 해결을 위해 각자 처해진 위치에서 "나부터"라는 정신으로 거리정화 활동을 진행하고 있어 사회에 귀감을 주고 있으며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5월 하순인데도 기온이 30도를 오르내리는 무더운 날씨에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지키면서 팀을 짜서 충남대 일원.유성대교 주변.한밭대 일원 등 정류장이나 도로변에 널려 있는 비닐과 쓰레기,휴지와 담배꽁초를 수거하느라 비지땀을 흘리고 있다.곽태준(한밭대 2년)학생은 "지구를 살릴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세계인 모두가 한 사람같이 그 심각성을 인식하고 무분별한 훼손이나 활동,폐기물 방치나 유해물질을 버리는 일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하면서 "하루 빨리 코로나가 종식되어 마스크도 벗고 자유로운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다"고도 했다.지나가던 노인 김태섭씨(봉명동.72세 .남)는 "어른들도 못하는 일을 젊은 학생들이 발벗고 나서니 그 뜻이 훌륭하고 그래서 밝은 세상이 되는가 보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코로나시대 물리적,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큰뜻을 함께하는 봉사활동이 멀어지고 있는 마음을 가깝게 하고있다 "나부터"라는 정신으로 타인을 생각하고 활동하는 ASEZ 대학생들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노수빈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팔불출과 신불출(申不出)
  2. [아침을 여는 명언 캘리] 2024년 5월24일 금요일
  3. 세종시 '나성동 중심상권' 미래는...백화점? 복합쇼핑몰?
  4. [사설] 전기요금 지역 차등화, 에너지 분권 열릴 수 있다
  5. 출구없는 의정갈등에 충남대병원 'SOS'… 50년 공든탑 무너질라
  1. [날씨] 주말 비 소식…낮 기온 25도 내외
  2. 충청권 메가시티 속도…특별지자체 10월 출범
  3. 황미숙 웃음박사 12번째 웃음행복 문화힐링기행 다녀와
  4. 호원초 교사 사망 '무혐의' 수사결과에 교육계 반발 "대전용산초 사건 올바른 수사 촉구"
  5. 소진공, 스타소공인 공개오디션으로 예비스타소공인 20개사 선정

헤드라인 뉴스


세종시 `나성동 중심상권` 미래는...백화점? 복합쇼핑몰?

세종시 '나성동 중심상권' 미래는...백화점? 복합쇼핑몰?

세종시 나성동 중심상업지구가 온전한 제 기능을 하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중심상업지구는 말 그대로 유동인구가 많은 상업·유통·숙박·쇼핑의 중심지를 뜻하고, 핵심 기능은 백화점과 복합쇼핑몰, 호텔, 모텔, 유흥시설 등 다수의 인프라를 포함한다. 2024년 현주소는 미래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백화점 부지는 풀꽃마당과 주차장으로 조성된 지 5년이 다되도록 활용안을 찾지 못하고 있고, 어반아트리움 P1~P5 중 P4는 첫 삽조차 뜨지 못했으며 나머지 상업구역 역시 공실 투성이다. 중심상업지와 X자로 교차하는 도시상징광장이..

충남대병원 경영위기 ‘SOS’… 의정갈등 장기화에 적자 눈덩이
충남대병원 경영위기 ‘SOS’… 의정갈등 장기화에 적자 눈덩이

의대 증원을 둘러싼 의정갈등이 출구 없이 4개월째 이어지면서 충남대병원이 개원 이래 최대 경영위기에 봉착했다. 입원환자는 이번 의료사태 전보다 30%, 수술환자는 50% 감소해 매달 100~150억 원씩 의료수익 적자가 누적되고 있다. 50여 년 공든 탑이 무너질까 지역사회 위기감이 팽배하다.23일 충남대병원에 따르면, 2월 20일부터 시작된 전공의 부재가 장기화하면서 의료수익이 뚝 떨어져 병원의 재정 적자가 크게 불어났다. 이번 의정갈등 전공의 집단사직 전보다 외래환자는 30% 감소하고, 수술 건수는 40~50% 감소한 실정이다...

"충남 홍성서 서울 강남까지 이젠 1시간"… 장항선-SRT 연결사업 본격화
"충남 홍성서 서울 강남까지 이젠 1시간"… 장항선-SRT 연결사업 본격화

충남도가 장항선과 SRT 연결 사업을 본격화하며 '충남 홍성-서울 강남' 1시간 이동시대를 예고했다. 서해선-경부고속선과 함께 고속철도망 다변화를 통해 충남 서해안권 교통망의 확충을 지역 발전 축으로 세운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23일 장항선-SRT 연결 최적 노선을 찾고, 사업 타당성 분석과 국가계획 반영 논리 발굴 등을 위한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시작했다. 장항선-SRT 연결은 2027년 장항선 개량 및 복선전철화 사업 완료로 고속열차 운행이 가능하게 되는 시기에 맞춰 추진한다. 서해안권∼서울 동남부(수서) 접근성 개선과 고..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눈길 끄는 육아하는 아빠 사진 공모수상작 눈길 끄는 육아하는 아빠 사진 공모수상작

  • ‘열심히 일할 수 있습니다’…장애인 구직자들의 취업 열기 ‘열심히 일할 수 있습니다’…장애인 구직자들의 취업 열기

  • 더위 탈출, ‘그늘막과 짐칸으로’ 더위 탈출, ‘그늘막과 짐칸으로’

  • 북대전 악취 문제 해결 ‘한마음 한뜻’ 북대전 악취 문제 해결 ‘한마음 한뜻’